정부정책 ‘궤’를 함께하자
정부정책 ‘궤’를 함께하자
  • 전북중앙
  • 승인 2019.01.0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신년 인사말을 통해 임기 3년차 국정 운영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전북의 정부노선 찾기가 올해 도정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는 소식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발표한 신년사 가운데 민생문제와 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을 거듭 강조한 내용은 전북 시책과 맞닿아 있는 부분이 많다.

때문에 올해 새로운 시책으로 추진하는 제도에 국비지원 등 시책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대정부 노력을 펼쳐야 한다는 것.

여기에 임기 3년 차와 맞물려 국정 성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전북도 역시 이를 기회 삼아 도정 운영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발판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 기사의 핵심이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사에서 데이터와 인공지능, 수소경제,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에 예산을 집중 투입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전북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과 일정부분 궤를 함께하고 있다.

군산 조선소 가동중단과 GM공장 폐쇄로 산업체질을 바꾸려는 전북의 다양한 노력과 움직임이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으로 힘을 받을 수 있을지 가 관건이다.

전북은 벼랑 끝으로 내몰린 지역경제를 반등시키기 위해 대체 보완 신산업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마당이다.

정부정책 반영을 위한 노력을 통해 일정부분 보증수표격인 정부의 지원을 확약 받아야 할 것이란 생각이다.

지난해 산업통상부도 올해 업무보고 주요 내용에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GM공장 폐쇄로 침체를 겪은 전북에 상용차 기반과 재생에너지 사업을 연계한 신산업 프로젝트를 꾸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차 전주공장으로 대표되는 생산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수소 상용차 생산 거점화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자동차융합기술원과 도가 새만금에 상용차 자율주행기반 글로벌 전진기지를 조성, 올해부터 5년간 진행하기로 했다.

전북에 국한된 상황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이 언급한 ‘광주형 일자리’도 전북 군산형 일자리에 도입이 가능해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상생의 일자리를 모델로 오는 2022년까지 2만6천 개 이상 만들어질 광주행 일자리는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지역경제 회복을 꾀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치리란 생각이다.

이렇듯 정부의 국정 계획들이 전북의 주요시책들과 궤를 같이하며 올 한해 전북 도정이 성공적 운영을 견인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