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레지오넬라증 확진 증가로 예방관리 강화 나선다
겨울철 레지오넬라증 확진 증가로 예방관리 강화 나선다
  • 박은
  • 승인 2019.01.09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3군 법정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전북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이 9일 겨울철 예방관리 강화를 위해 집중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도내 대형 목욕탕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의 냉각탑수, 수도꼭지 냉·온수와 분수 등이다.

또 레지오넬라균 검사결과 기준 초과 시설은 청소와 소독 등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1~2주 후 재검사 할 예정이다.

‘레지오넬라증’은 주로 대형건물 냉각탑수, 호흡기 치료기기, 샤워기, 수도꼭지, 장식분수, 온수욕조 등의 오염된 물에서 증식한 균이 비말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감염된다.

50세 이상 만성폐질환자, 면연력저하자, 당뇨, 암 등의 만성질환자에게 레지오넬라 폐렴이 주로 발생되며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레지오넬라균’ 검출 기준치를 법적으로 도입해 매년 1회 레지오넬라균 측정, 저수조청소, 수질관리사항을 게시한다.

아울러 목욕탕 수질관리를 위한 영업자 준수사항을 신설하고 위반 시 행정처분에 들어간다.

연구원 관계자는 “레지오넬라균 증식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균이 서식할 수 있는 냉각탑과 급수시설, 목욕장 욕조수 등에 정기적인 청소와 소독이 필요하다”며 “더불어 소독제 잔류농도 관리를 철저히 지켜나가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