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도 놀 권리 있다"
"청소년도 놀 권리 있다"
  • 정병창
  • 승인 2019.01.0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초교 17곳 놀이공간
학생-교사등 직접 참여 조성

전북도교육청이 청소년들의 놀 권리 보장을 위해 도내 초등학교 17곳에 청소년 놀이공간을 조성한다 이에 따라 도교육청은 올해 예산 18억4,200만원을 편성해 도내 14개 교육지원청에서 선정한 17개교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전주, 군산, 익산은 각 2개교, 나머지 시·군은 각 1개교를 선정해 1개교당 평균 1억800여만원을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놀이공간 조성을 위해 함께 만드는 참여디자인 교실을 운영해 설계 과정에서부터 학생, 교사, 학부모 등의 의견을 반영키로 했다.

놀이 공간 장소 선정, 의견 수렴, 공간 설계, 시공 등의 과정에 교육가족들이 참여해 학교마다 특색 있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놀이 공간을 활용한 놀이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놀이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학교구성원을 대상으로 놀 권리 캠페인, 놀이교육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주시와 세이브더칠드런의 도움으로 전주시 소재 2개교를 지원해 앞으로 총 19개 초등학교에 놀이공간이 조성될 계획이다.

앞서 도교육청은 아동 및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 학교에서부터 놀이우호적 공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전주시 및 세이브더칠드런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 2017년부터 학교놀이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해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우리 아이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과 학교의 여건을 반영한 놀이 환경 개선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도내 지자체 및 아동 관련 단체 등과 긴밀히 협력해 아동의 인권이 우선되는 놀이문화를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