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민선 7기 전라북도 일자리대책 종합계획 발표
전북도 민선 7기 전라북도 일자리대책 종합계획 발표
  • 박은
  • 승인 2019.01.0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형 일자리’ 창출이 지역 성장의 핵심 전략으로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9일 전북도는 고용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 올해부터 지역성장 패러다임을 일자리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2022년까지 2조 633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13만 4천개를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발표한 ‘민선 7기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은 삼락농정, 신재생에너지, 미래신산업, 지능형 기계·부품산업, 지역문화관광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계층별일자리, 사회적경제 등 지역 특색을 반영한 사업들이다.

특히 이번 일자리대책 종합계획은 ‘꿈과 일자리를 만들어 가는 두드림(DO-Dream) 전북형 일자리’ 창출을 비전으로 3대 기본방향, 5대 추진전략, 15개 핵심과제와 62개 세부 실천 방안이 담겨있다.

도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고용지표 개선을 위한 일자리 동력확보 △특화산업·신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확대 △미래 혁신성장을 주도할 고용창출 역량 제고를 기본방향으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공공부분에서는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민간부분에서는 산업고도화 지원을 통해 고용시장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또 일자리 거버넌스에서는 상생경제 실현방안을 제시하는 등 각 부문별로 일자리 창출 협업체계를 강화할 전망이다.

두드림(Do-Dream) 전북형 일자리의 핵심 키워드는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특화 일자리’, ‘미래 혁신을 주도하는 성장 일자리’, ‘삶의 활력을 높이는 활력 일자리’, ‘더불어 잘사는 포용일자리’, ‘한 발 더 다가가는 공공일자리 창출’ 등 5가지다.

구체적인 목표는 현재 약93만 명인 취업자수를 약96만 명까지 확대하고, 59%대에 머문 고용률을 61%까지 끌어올리는 것이다.

이와 함께 38만 명 대인 사용근로자수를 41만 명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5대 전략은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특화 일자리(14개 사업, 1만1천922개)’, ‘미래 혁신을 주도하는 성장 일자리(13개 사업, 4천396개)’, ‘삶의 품격을 높이는 활력 일자리(14개 사업, 6천991개)’, ‘더불어 잘사는 포용일자리(14개 사업, 9만7천361개)’, ‘한 발 더 다가가는 공공일자리(8개 사업, 1만3천932개)’ 등이다.

또한 도는 민선 7기인 올해 노동시장 악화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 오는 2월부터 10개월간 ‘전북도 중장기 고용전략 수립’ 용역을 실시, 위기극복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나석훈 전북도 경제산업국장은 “이번 민선7기 일자리종합계획은 일자리 창출과 연관된 주요 분야의 실천계획이 담긴 만큼 일관되게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모든 정책과 사업을 일자리 관점에서 상시 점검해 양질의 일자리가 많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