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군산에 선박블록 배정 긍정 검토
현대重 군산에 선박블록 배정 긍정 검토
  • 박정미
  • 승인 2019.01.09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배정 요구에 효율적
방안 마련중 답변··· 물류비
인건비 지원 실무협의 대비

현대중공업이 군산조선소 협력업체에 선박 블록 배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최근 현대중공업이 선박 블록 배정 요구에 대해 구체적이고 효율적인 방안 마련중 이라고 답했다.

특히 군산공장을 가동했을 경우 거둘수 있는 효과성과 실행 가능성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시간을 좀 더 줄 것을 요청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물류비와 인건비 등 구체적인 지원 사항을 마련하는 등 현대중공업과의 실무 협의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한국 조선업 수주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전북은 현대중공업에게 조속한 물량 확보 제안, 협의에 나선 바 있다.

물류비가 저렴하고 관련 부품 공급 생태계가 잘 마련된 울산 등 타지역에 우선 물량을 배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탓이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그룹은 지난해 137억 달러(15조2천412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7년 수주액 101억 달러보다 35.6% 증가한 것이며 올해 수주목표인 132억 달러를 5억 달러 초과 달성한 실적이다.

올해 수주 목표는 117억달러(약 13조1천억원)로, 바닥을 치고 상승세에 접어들었다.

따라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재가동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는 지난 2017년 7월부터 가동을 멈췄다.

여파로 군산조선소와 군산공장의 협력업체들이 폐업하면서 도내 조선업계와 자동차업계의 생태계는 무너졌다.

이에 도는 조선과 자동차에 집중됐던 전북 산업 구조 체질을 바꾸고, 친환경 상용차·재생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며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 등 여러 사업을 추진하고는 있다.

하지만 이들 사업은 모두 시작단계로, 산업구조의 체질이 개선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현대중공업의 해외 선박 수주실적이 50대 이상을 넘어 서고 있는데다 올해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면서 군산조선소 배정이 빨라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에 전북도에서도 전북 군산형 일자리까지 구상하며 나서고 있는 것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아직 뚜렷한 해답을 얻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군산에 물량을 배정받을 수 있는 해법에 이제서야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 형국"이라고 표현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