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청와대 핫라인 개설 숙제
전북-청와대 핫라인 개설 숙제
  • 전북중앙
  • 승인 2019.01.0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2기 참모진 발표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쇄신, 경제성과 도출, 소통강화 의지라며 환영입장을 천명했다.

출범 1년 9개월에 접어든 만큼 국정쇄신 의지를 표명하고 국민과의 소통강화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성과 도출에 주력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굳은 다짐으로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과연 전북도 민주당과 같은 의미로 해석되는 것일까? 익산 출신 한병도 전 정무수석, 전주 출신의 윤영찬 전 국민교통수석이 이번 인사를 통해 교체되며 전북 인맥의 약화가 명약관화해졌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두 전 수석은 내년 국회의원 총선 출마가 예상되고 있으며 문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인사에 이어 비서관 인사도 단행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선은 친문 인사의 중용, 한마디로 친정체제 구축으로 해석된다.

신임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대표적 친문 인사다.

강 정무수석은 특히 18대 국회에서 정세균 당시 민주당 대표의 비서실장으로 활동해 친정세균 계보로도 분류된다.

청와대에는 비서실장과 정책실장 아래 모두 8명의 수석비서관이 있다.

이들 수석들이 사실상 국정 운영 및 논의의 주요 주체라 할 수 있다.

문제는 전북 출신이 수석비서관 인사에서 대거 교체됐다는 점이다.

전북은 8일 수석비서관 교체 이전까지는 한병도, 윤영찬 두 수석이 있었지만 이제는 전북 출신 수석이 없다.

이 때문에 전북의 주요 현안들이 수석비서관 회의의 주요 의제로 올라갈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다.

전북은 최대 현안인 새만금공항 건설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대한 경제회생 대책 등 연초부터 해결해야 할 일이 산적한 상태다.

그러나 전북 출신이 빠지면서 앞으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전북 현안이 얼마만큼이나 반영될지 미지수다.

그동안에는 그나마 한·윤 두 수석이 있어 일정부분 전북 실정에 대한 입장들이 회자되곤 했었다.

이제는 언감생심 그런 기회조차 사라진 것 아니냐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의 고위직 인사 물망에 오를 전북출신 전직의원, 관료출신들도 내년 총선 일정 등으로 청와대 입성이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다.

산적한 전북의 현안들을 올곧게 풀어나가기 위해 전북과 청와대간 핫라인 개설이 시급한 숙제로 떠오르고 있는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