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벽으로 작용하는 시점상 문제
이용호, 벽으로 작용하는 시점상 문제
  • 전북중앙
  • 승인 2019.01.09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의 복당 문제로 전북 정치권이 뜨겁다.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지역 광역·기초의원과 당원들이 공개적으로 이 의원의 복당을 견제하고 나서는 등 복당을 둘러싼 당내 갈등이 만만치 않다.

이 의원이 지난 총선 당시 민주당 저격수 역할을 해왔던 점, 또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무소속 연대를 결성했던 문제 등을 들고 나선 것이다.

윤지홍 남원시의회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저격수 역할을 자임해 왔고 ‘문씨 집안에 관심 없다’던 사람”이라며 “지방선거에서도 민주당을 무너트리기 위한 행보를 펼쳐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던 사람이 갑자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지역발전을 위해 민주당에 입당하겠다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장은 “민주당을 두 번이나 탈당하고 복당하려는 ‘철새’ 정치인을 받아줄 경우 당원과 지지자들의 반감이 한 번에 터져 나올 수 있다”며 “복당 여부는 당 정체성을 고려해 신중하게 검토하되 복당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에서는 최재성 의원이 이용호·손금주 의원에 대해 “입당과 복당 신청은 매우 무겁고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며 “(민주당)이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이면 구정치”라고 밝히는 등 불가 입장을 천명 한 바 있다.

이런 반대 입장에 대해 이용호 의원도 할 말은 있다.

이 의원은 “이분들의 주장이 지역민들의 생각과 같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소속 1년 동안 민주당과 많은 교감이 있었던 만큼 입당이 되면 지역발전을 위해 모든 분들과 함께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실 이 의원의 입장에서 할 말이 결코 많지 않고, 궁색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생각이다.

흔히 입당은 몰라도 복당의 경우 걸고넘어지는 게 ‘진정성’의 문제다.

이는 시점상의 문제로 귀결되며, 이는 항시 복당 문제의 벽으로 작용한다.

복당 신청이 아예 빨랐거나 아니면 총선 이후 좀 더 늦춰줬다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다.

사실 이 의원의 복당은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유하기 위한 행보다.

이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이 정도 유예기간이라면 ‘배신자 프레임’을 벗을 수 있겠지라는 생각.

이는 오산이다.

경쟁구도가 형성된 지역구에서는 아직도 이런 프레임에 갇혀 있는 이들이 상당한 것으로 파악된다.

민주당 복당을 원했다면 당선 후 빠르게 복당했어야 옳았다.

이번 역시도 마찬가지다.

단순히 유리한 고지 선점이나 당선을 목적으로 한 복당이 아닌 순수한 목적의 복당이라면, 무소속 당선 후 빠르게 복당하기를 권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