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시도 견제통해 현안 지켜야
타 시도 견제통해 현안 지켜야
  • 전북중앙
  • 승인 2019.01.1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사업을 두고, 타 지역 자치단체들의 흔들기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우며 전북 사업을 중단 논리로 정부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또다시 LH 사태와 같은 일이 지역에서 재현되지  않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당초 전북혁신도시를 금융중심도시로 지정하기 위한 용역 결과 발표가 지난달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어찌된 일인지 연기됐다.

용역에는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타당성 용역 결과 등이 담길 예정이었다.

그러나 자료 보완 등을 이유로 일정이 미뤄졌다.

일각에서는 전북에 제3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부산 정치권의 반발 등의 여파로 금융위가 용역 발표 일정을 조정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전북도는 지난해 5월 중간 용역 발표 이후, 일정이 촉박해 한 달 정도 미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으나, 정확한 일정은 누구도 책임질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해온 국가균형발전 의지를 역행하는 것으로, 대통령 집권 3년 차에 오히려 균형의지가 퇴보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흘러나오고 있다.

인천지역에서는 인천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을 위해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건립을 막는 모양새다.

지난 7일 인천항만공사 주최로 열린 '2019 인천항 항만가족 신년 인사회'에서 인천항만업계 관계자들은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건립을 겨냥한 듯 정치권 인사들이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전국 중고자동차 수출 물량의 80% 이상을 처리하는 인천 내항은 타 지역으로 수출 물량이 빠져나가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런데다 최근산업통상자원부가 군산 임해단지에 중고차 수출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발표하자 인천항만업계가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내항 전체 물동량의 15% 수준에 달하는 중고차 수출 물량이 인천항을 떠나면 큰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군산은 한국GM과 현대중공업이 떠나면서 제조업 중심의 지역산업 생태계를 혁신하는 일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라 기존 상용차 산업과 연계한 중고차 수출 복합단지로 조성된다.

금융중심도시 지정이나 중고차 수출복합단지 조성이나 모두다 전북에 있어 없어서는 안 될 미래 전북의 발전 청사진이다.

중요한 것은 타 지역의 이익에 휘둘려 전북의 이익이 손실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과거 LH사태가 결코 재현되지 않도록 전북 정치권은 강한 돌파력으로 타 시도를 견제하고 전북의 현안들을 지켜내기 위한 만반의 대책들을 세워나가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