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함이 느껴지는 오층석탑
숭고함이 느껴지는 오층석탑
  • 조석창
  • 승인 2019.01.1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장의 사진이야기

백제왕궁
감각의 창문을 통하여 바라다본 오층석탑. /사진작가 유달영

사진은 카메라를 조작하는 데서 오는 어려움이 아니라 표현에서 느끼는 어려움이다.

사진으로 모든 사람이 공감하는 아름다움을 촬영하기 어려운 것은 모든 사물에 있어 미묘한 감각의 표현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 감각의 창문을 통하여 주말이면 이곳의 고요함과 평안함을 즐기기 위하여 자주 방문을 한다.

언제부터 인가 산책로를 습관처럼 거닐며 그 옛날 만들어진 유적지를 바라보고 있노라면 숭고함마저 느끼게 한다.

이번 사진은 작가의 감각 창문을 통하여 바라다본 오층석탑이 겨울비에 촉촉이 적셔져 물 위에 떠 있는 듯한 반영이 하얀 도화지에 찍어 놓은 듯한 모습이 그 아름다움을 더하기에 한 장의 사진에 담아 보았다.

방문할 때마다 새로운 느낌이고 다른 시각으로 보이는 이곳의 신비로운 반영을 바라보며, 백제왕궁의 역사 속에 흠뻑 빠져 바쁜 일상을 떠나 몸과 마음의 활력을 충전하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