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공예품전시관서 명장의 솜씨 느껴보세요"
"전주공예품전시관서 명장의 솜씨 느껴보세요"
  • 조석창
  • 승인 2019.01.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운영··· 시범기간 2만여명 찾아
연령별 제품군등 니즈 파악 개선

전주공예품전시관이 한 달간 시범운영을 마치고 정상운영에 들어갔다.

한국전통문화전당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7일 재개관한 공예품전시관은 시범 운영 후 자체 점검을 통해 ‘수공예 종합플랫폼’ 역할수행을 위한 정상운영에 돌입했다.

시범운영 기간 전시관은 판매관의 경우 하루 평균 400여명, 주말은 1,600여명 등 총 2만여명이 방문했고, 145개 업체, 1,001개 제품을 관광객들에게 전시 판매한 결과 일평균 70만원, 주말 평균 15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1위 자개류, 2위 천연염색, 3위 합죽선으로 조사됐다.

일부 제품의 경우 재주문에 들어가는 작품들도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범운영 결과, 관광객들의 경향과 트렌드가 제 각각이어서 연령별 제품군을 준비, 소비자의 니즈(needs)를 충족시켜 나가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소수의 작가와 업체에 치중되는 매출 결과도 나타나 향후 이에 대한 자체적인 전략도 마련되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시1관과 전시2관으로 구성돼 있는 전시관은 재개관 기획전으로‘여유, 명장이 빚어낸 솜씨’라는 주제로 5인의 무형문화재 장인들의 공예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체험관은 전통공예의 다양한 쓰임새를 통해 전통공예의 아름다움을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적은 돈으로 고품질의 수공예 작품을 얻는 것은 물론 전통문화를 배우고 느끼는 공간이다.

공예품전시관은 이번 시범운영기간을 통해 얻어진 데이터를 토대로 개선 사항에 대해 수정보안을 거친 후 18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연계 홍보를 비롯해 홈페이지 구축, SNS홍보, 수공예 상품 카탈로그 제작을 통한 온오프라인 홍보망 구축 등 대대적 홍보대책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 김선태 원장은 “한 달간의 시범운영 기간 동안 관광객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또 어떠한 부분들이 더욱 보완되어야 하는지 등 여러 가지를 수정보완작업을 거치고 있다”며 “오랜 공백기를 거친 만큼 많은 분들로부터 사랑받는 공예품전시관이 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