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호 수질을 잡아라
새만금호 수질을 잡아라
  • 박은
  • 승인 2019.01.2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내년 중간평가 앞두고
수질목표 3~4등급 맞춰야
5~6등급 그쳐 공론화필요
미흡땐 '해수유통' 재점화

새만금 수질에 대한 정부의 중간평가가 오는 2020년 눈앞에 도래함에 따라, 전북도의 새만금 목표 수질(도시용지 3등급, 농업용지 4등급) 달성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가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한 2단계 새만금 수질개선종합대책에 대한 평가가 내년에 실시되기 때문이다.

새만금 수질문제는 새만금사업이 시작됐던 시점부터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만큼 새로운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현재 새만금호의 수질을 분석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현실적인 목표 설정과 새만금호 수질에 대한 공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새만금사업은 애초 내부 호수의 수질 목표를 3~4등급으로 설정했지만, 현재 방조제 배수갑문 2곳(신시•가력)을 열어 해수를 일부 유통시키고 있음에도 수질은 5~6등급에 머물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내년까지 목표수질을 달성하지 못한다면 해수유통에 대한 논쟁이 또다시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는 이번 수질중간평가를 앞두고, 왕궁축산단지 매입을 비롯해 비점오염대책 마련, 처리시설 증설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왔다.

또 새만금 유역 환경기초시설 확충사업 41개소에 362억원 투입, 비점오염 저감을 위한 인공습지 설치 등을 목표 수질 달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환경단체 등 일각에서는 수질개선을 위해 투입되는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며 해수유통을 통해 수질 개선이 가능하다고 제기했다.

20일 전북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월별 차이는 있지만 새만금 중간수역의 수질은 5급수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재병 전북환경운동연합 소장은 “간척사업은 단순히 땅만 만드는 게 아니라 산업 활동을 비롯해 생활을 통해 발생할 오염까지 생각해야 한다”며 “현재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았음에도 수질이 5급수라는 건 문제가 있다.

목표 수질 달성은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배수갑문, 해저터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해수유통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전북도는 해수유통을 전제로 얘기하는 건 아직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2단계 수질개선종합대책이 진행중인 만큼 이를 마친 뒤 평가를 하고, 추가적인 수질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기존 마스터 플랜이 짜여져 있는 만큼 주어진 수질개선 대책부터 착실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