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특수교육 지원 늘려 인권보호 앞장
도교육청 특수교육 지원 늘려 인권보호 앞장
  • 정병창
  • 승인 2019.01.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학급 20곳 확대 운영 추진
사회적응-직업훈련 활동 지원
통합교육-일자리 지원 등 강화

전북도교육청이 올해 특수교육대상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특수학급 확대 및 특수교육 교원들의 전문성 향상을 위한 신규·저경력 교사 대상 연수 신설 등 각종 특수교육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24일 도교육청이 발표한 ‘2019년 전북특수교육운영계획’에 따르면 우선 올해 특수학급 20곳이 신·증설돼 운영된다.

당초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학급당 법정정원을 맞춰 나가기로 했으나 이를 앞당겨 지난해부터 특수학급 신·증설을 확대하면서 과밀학급이 26학급에서 7학급으로 대폭 줄었다.

또한 특수학교 교육과정 편성·운영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자율선택 과제 시범 운영을 통해 유·초·중·고 특수학급 50곳에 사회적응과 직업훈련 프로그램 활동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장애·비장애 통합교육 지원체제도 강화된다.

장애영·유아 통합교육 거점유치원을 지난해 4곳에서 올해 6곳으로, 통합교육 협력 강화를 위한 정다운 학교는 지난해 3곳에서 올해 8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특수학급이 미설치된 일반학교 70곳에는 올해부터 통합교육 활동비가 지원된다.

일반학급에 편성된 경증의 특수교육 대상 학생들에게 보다 내실 있는 교육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수교육 학생들의 진로·직업교육도 더욱 전문화된다.

특수교육 대상 학생 직업교육 전문기관이 없거나 접근이 어려운 지역의 특수교육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진로·직업교육을 지원하고, 직업평가 등을 통해 학생의 적성·흥미·요구 등에 맞는 직무 분야에서 현장실습이 이뤄지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11월 개소한 전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업무협약을 통해 장애학생 맞춤형 일자리 및 취업 지원 강화에 나서고 있다.

특수교육지원센터 신축도 이어진다.

올해 진안과 임실 특수교육지원센터 신설에 이어 내년에는 장수특수교육지원센터가 설립될 예정이다.

이밖에 특수교육 대상 학생 치료지원비가 월 10만원에서 12만원으로 증액되고, 방과후학교 비용도 월 8만원에서 10만원으로 확대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교육기회를 확대하고, 장애특성에 맞는 수준별 맞춤형 학습권을 보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장애학생들의 인권보호를 강화하고, 장애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들도 추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