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상용차 예타면제 축포
공항-상용차 예타면제 축포
  • 박은
  • 승인 2019.01.2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2개사업 포함 겹경사
50년숙원 전북 하늘길 열려
국제공항-상용차 1조 투입
예산확보 등 사업추진 박차
29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새만금국제공항, 상용차 산업 예타 면제 확정에 따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29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송하진 도지사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새만금국제공항, 상용차 산업 예타 면제 확정에 따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새만금국제공항 건립'과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등 2개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되면서 전북도가 축제 분위기다.

오랜 숙원을 풀고 미래성장동력도 확보하는, 전북 최대 경사를 맞았기 때문이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예타 면제 사업 최종 심사결과를 국무회의를 거쳐 발표했다.

 이로써 도는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과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항공오지의 설움과 낙후지역이라는 이미지에서 탈피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날 정부 발표 이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를 향한 전북의 하늘길이 열렸다”며 “50년 숙원을 이뤘습니다”고 말했다.

또한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GM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을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가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까지 특별히 예타 면제로 선정해줬다”며 “절망의 시대를 극복하고 희망의 시대로 새롭게 만들어 가야 한다”고 다짐했다.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예타 면제는 국제공항 건설의 현실화 확정과 함께 행정절차(기간)의 획기적인 단축을 의미한다.

전북도의 1순위 예타면제 사업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립은 현재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을 거쳐 위치와 규모, 사업비를 결정하게 된다.

이르면 오는 2023년까지 새만금 국제공항이 건립 될 수 있으며, 사업비는 공항의 위치와 시설규모 등이 정해져야 확실해진다.

사업비는 7천 500억원에서 8천억원 사이로 예측된다.

도는 새만금 국제공항 건립이 국가사업으로 이뤄지는 만큼, 예산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예타 면제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상용차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변화를 대비해 친환경·미래형 상용차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특히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GM군산공장 폐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 마련, 일자리 창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1천930억 원을 투입해 상용차 점프-업 융·복합 기술개발, 시험·실증 연구기반 구축과 부품생산 집적지 육성, 기업지원을 추진 할 계획이다.

도는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서 진행하게 될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이 미래 상용차산업 조성으로 새로운 일자리 4천866개를 창출하고 자동차 부품 생산유발 8천446억 원 이상 증가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의 명실상부한 상용차 미래형 산업생태계 조성 구축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송 지사는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맞춰 상용차 혁신성장과 미래형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며 “군산과 전북경제가 위기에 빠져있는데 정부가 대체산업 육성의 강한 의지를 보여줬기에 체질강화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