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석면 해체-제거 작업 가이드라인 준수해야"
"학교 석면 해체-제거 작업 가이드라인 준수해야"
  • 정병창
  • 승인 2019.01.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음압 유지 부실
위생설비시설 미비등 태반"
30일 전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등 회원들이 전북지역 학교 석면해체 실태보고 및 정책제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석면해체·제거 가이드라인 준수 등을 제안했다./이원철기자
30일 전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등 회원들이 전북지역 학교 석면해체 실태보고 및 정책제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석면해체·제거 가이드라인 준수 등을 제안했다./이원철기자

도내 환경시민사회단체는 학교 내 석면 해체·제거 작업 시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 등 전북지역 14개 환경시민사회단체는 30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석면 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전북지역 5개교에 대한 현장 점검 결과, 정부가 정한 공사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안전한 작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당장 개선방안을 수립해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가 문제점으로 제기한 지적 사항은 음압 유지 부실, 위생설비시설 미비, 폐기물 반출시 공기질 미 측정, 상시 감리사 부재 등이다.

이들 단체는 이어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에는 석명해체·제거 작업 시 창문과 벽, 바닥 등은 비닐 등 차단재로 밀폐하고 해당 장소를 음압으로 유지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는 음압기를 보유하고 있지도 않고, 보유했더라도 외부가 아닌 내부에 설치됐고 적정압력을 유지한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면서 “적정 음압이 얼마인지, 음압기를 어디에 설치하는지도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음압기 공기 배출구를 고정, 비산을 측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하지만 현장에서는 배출구를 고정시키지 않고 2층 난간으로만 빼놓은 상태였다”면서 “이렇게 음압도 맞지 않고 기록장치도 작동되지 않는 상황에서 시공사가 제출한 기록지의 데이터를 신뢰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탈의실과 샤워실 및 작업복 갱의실 등 위생설비를 설치하고 필요한 용품 및 용구를 갖춰야 함에도 대부분 지켜지지 않았고, 있더라도 형식적이었다”면서 “또 석면 폐기물을 이중으로 포장해 배출하고 반출 한 뒤 공기질 측정을 해야 함에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 심지어 비닐이 뜯겨져 반출되고 있어 석면이 비산될 가능성도 컸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을 경우 작업자는 물론이고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큰 피해가 될 수 있다”면서 “현장 교육 강화와 감리사 상주, 일정 면적 이상일 경우 입찰조건을 제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통해 석면공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전북지역 1,303개교 가운데 석면이 검출된 학교는 49.1%에 해당하는 632개교에 이른다.

이 중 현재 162개교에서 석면제거 작업이 완료된 상황이며, 나머지 466개교는 앞으로 공사가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