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광주형일자리 군산 유력
제2 광주형일자리 군산 유력
  • 박정미
  • 승인 2019.02.1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비서관 군산-구미등 언급
상반기 1-2곳 타결기대밝혀
GM협력사 컨소시엄 형태로
공장터-새만금 전기차 생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국 시·군·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친 후 이낙연 국무총리 등 관련 부처 장관과 전북 지역 기초단체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전국 시·군·구청장 등 기초단체장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친 후 이낙연 국무총리 등 관련 부처 장관과 전북 지역 기초단체장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올해 상반기 안으로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가 타결될 것이라고 밝혀, 전북 군산에 전기차 공장이 들어설 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는 8일 전북 군산과 경북 구미 등을 거론했기 때문이다.

정태호 대통령일자리수석비서관은 이 날 브리핑에서 “군산, 구미, 대구 지역에서 아주 구체적으로 (광주형 일자리 모델) 계획을 갖고 있다”며 “상반기에 최소한 1, 2곳은 급물살을 탈 수도 있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기업, 지방자치단체, 지역 노동계, 시민단체가 협약을 통해 임금을 낮추는 대신 일자리를 만드는 방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일자리 공약이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31일 광주에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을 짓는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따라서 두 번째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무대는 군산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GM 공장 폐쇄와 현대중공업 조선소 가동 중단에 따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은 자동차 전장(電裝) 및 부품 분야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추진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곧 군산시와 기업의 접촉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산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차를 생산하는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과 과거 한국GM 부품 협력사들을 컨소시엄 형태로 묶는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군산시와 산업부는 외국계 부품 기업의 참여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지는 폐쇄된 한국GM 공장 터나 새만금 산업단지를 활용해 수출 물량을 포함해 연간 5만 대가량의 전기차를 생산하는 게 목표다.

정부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에 세제, 복지 등을 지원하는 입법을 준비 중이다.

 문 대통령도 이날 열린 기초자치단체장 간담회에서 “정부는 어느 지역이든 노사민정의 합의하에 광주형 일자리 같은 사업을 추진한다면 그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특히 주력 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지역 경제와 일자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일수록 적극적인 활용을 바라 마지않는다”고 말했다.

전북도 역시 광주형 일자리와는 다른 ‘전북 군산형 일자리’ 추진을 위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한국GM 군산공장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활용을 전제로 사업을 검토하되, 유휴시설과 숙련된 노동자를 통해 전북만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작업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자동차 시설을 활용할 수 있는 사업이 추진되는 게 가장 합리적”이라며 “이미 지역에서는 일자리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만큼 지속 가능한 기업만 확보된다면 사업에 대한 청사진 구성이 가능해질 것이다”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