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육감 "아이들 인권-건강한 학습권 고민할 때"
김교육감 "아이들 인권-건강한 학습권 고민할 때"
  • 정병창
  • 승인 2019.02.1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대한민국 아동들의 인권과 건강한 학습권에 대해 고민해야 할 시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18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우리나라 유·초·중·고 학생들의 공부가 즐거움이 아닌 지독한 노동으로 점철되고 있다”면서 “학습이라는 미명아래, 미래를 준비한다는 이름으로 아이들이 행복하게 성장할 권리들이 유보돼 버렸다”고 지적한 뒤 최근 국내 청소년들이 직접 만들어 UN에 제출한 ‘한국 아동보고서’를 소개했다.

이 보고서에는 대한민국 학생들의 주당 평균 학습시간은 OECD 국가 평균의 최대 두 배, 놀 권리가 침해 되는 건 과도한 학구열, 학생이 놀면 안된다는 인식에서 비롯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UN아동권리위원회는 이러한 국내 아동청소년들의 의견을 반영해서 오는 9월 본회의에 참석할 한국 정부에 권고사항을 전달하고, 5년 뒤 이행보고서 제출을 요구할 예정이다.

김 교육감은 “‘UN이 우리 교육현실을 알게 되면 우리나라 위상이 국제적으로 복잡할거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런 보고서가 나왔다”면서 “우리나라 교육 수준이 매우 부끄러운 수준이긴 하지만 늦게나마 다행이다.

이제 우리 교육계가 아이들의 인권, 건강한 학습권과 성장 발달권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