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장신대,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 거행
한일장신대,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 거행
  • 정병창
  • 승인 2019.02.1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장신대학교 2018학년도 제58회 학위수여식이 19일 대학 예배당에서 성황리에 거행됐다.

이날 학위수여식에서는 학사 215명, 석사 85명, 박사 1명 등 총 301명이 학위를 받았다.

이 자리엔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통합) 총회장 림형석 목사(평촌교회)를 비롯해 박종숙 이사장과 이사진, 구춘서 총장과 교직원, 박찬우 총동문회장과 동문, 졸업생과 학부모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1부 예배에서 총회장 림형석 목사는 ‘하나님의 사람이 되십시오’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기독교는 그리스도를 닮은 이들의 관대한 사랑과 호의와 베품이 있었기에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오늘 졸업하는 학생들 모두가 사랑이 가득하고 성령으로 충만한 사람이 되어 교회와 사회를 품어주는 자들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부 학위수여식에서는 301명의 학생이 학사·석사·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어 신학대학원 수석졸업자인 심하얀성 학생(신학대학원)이 총회장상을 받고, 학부 수석졸업자인 정시은 학생(심리상담학부)이 이사장상, 정은소 학생(심리상담학부)이 총장상, 이연환 학생(신학부)이 총동문회장상, 진선미 학생(신학대학원)이 전국여교역자연합회장상, 최은영 학생(사회복지학부)이 전북사회복지협의회장상, 박채원 학생(간호학과)이 대한간호협회장상을 각각 받았다.

특히 정시은, 정은소 자매는 2015년 심리상담학부에 동시 입학해 학부 수석과 차석 성적으로 졸업, ‘이사장상’과 ‘총장상’을 나란히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밖에 가족과 친인척 등 총 7명이 힌일장신대에 재학중이거나 졸업한 노한석 학생(인문사회과학부)에게 ‘한일가족상’을, 대학에 10명 이상의 학생 유치에 앞장 선 채금석 학생(일반대학원)에게 ‘공로상’, 다양한 섬김의 활동으로 리더십을 보여준 송주은 학생(간호학과)에게 대학 설립자인 서서평 선교사의 이름을 본딴 ‘서서평상’을 각각 수여했다.

구춘서 총장은 총장권설을 통해 “급변하는 환경에 맞서 졸업생 여러분은 동료를 도와주고 격려하며 협업할 수 있는 사람, 남의 상황을 깊이 공감할 수 있는 사람, 정직과 공의를 베풀며 맡은 일에 신실한 사람으로 하나님의 복을 누리는 자들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