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2018학년도 빛나는 학위 수여식 개최
전주대 2018학년도 빛나는 학위 수여식 개최
  • 정병창
  • 승인 2019.02.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학도 송명수씨 박사취득 눈길
20일 전주대학교 수퍼스타홀에서 이호인 총장, 임정엽 총동문회장, 31사단장 소영민 소장을 비롯한 내외 귀빈, 학생과 가족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을 가졌다. /전주대 제공
20일 전주대학교 수퍼스타홀에서 이호인 총장, 임정엽 총동문회장, 31사단장 소영민 소장을 비롯한 내외 귀빈, 학생과 가족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을 가졌다. /전주대 제공

전주대는 20일 수퍼스타홀에서 2018학년도 학위수여식을 거행했다.

이번 졸업식에서 학사 1,936명, 석사 93명, 박사 24명 등 총 2,053명이 학위를 수여받았다.

이날 이호인 총장, 임정엽 총동문회장, 31사단장 소영민 소장을 비롯한 내외 귀빈, 학생, 가족 등 2,000여 명이 참석해 축하했다.

이번 졸업식에선 일반대학원 박사과정 옥필훈 학생(신학과)과, 학사과정 강새미(작업치료학과)학생이 이사장상을 수여 받았으며, 교육대학원 석사과정 황광연 학생(교육학과)과, 학사과정 소재은 학생(일본언어문화학과)이 총장상을 수상했다.

총동문회장상은 송여민 학생(가정교육과) 외 3명이, 공로상은 이성국 학생(경찰행정학과) 외 10명이 각각 수상했다.

이밖에 학업 및 교내외 각 분야에서 대학을 빛낸 451명의 학생들에게 총장상이 수여됐다.

전주대 이호인 총장은 “자신만의 특별한 색깔을 찾고, 올바른 길이 아니면 가지 말아야 한다”면서 “오늘 학위수여를 받은 전주대 인재들의 새 출발을 응원하며, 사회를 새롭고 활기차게 변화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졸업식에서 만학도인 부동산학과 송명수(69세) 씨가 박사 학위를 취득해 눈길을 끌었다.

송씨는 지난 12일 전주대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써달라며 1,000만원을 쾌척했다.

송씨는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어렵던 시절의 생활고로 추가 진학을 포기했다.

이렇게 배움에 대한 아쉬움을 평생 달래오다가 중년이 훌쩍 넘은 60세(만58세)가 되던 해 두 아들이 대학 다니는 것을 보면서 학업에 대한 갈증이 커졌고, 61세에 중학교 검정고시 합격, 62세에 고등학교 검정고시를 합격해서 63세(만61세)부터 전주대 부동산학과를 다니기 시작했다.

이후 학부 4년, 석박사과정 5년 등 9년간 주경야독 끝에 박사 학위를 취득하게 됐다.

송씨는 “전주대에서 공부할 때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다”면서 “앞으로도 배운 학문으로 학교의 명예를 드높이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면서 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주대는 지난 1964년 5개 학과를 가지고 설립해 55년 동안 질적·양적으로 비약적으로 성장해 현재 8개 단과대학 60개 학과, 8개 대학원에 재학생 1만 1천명, 졸업생 7만 여 명 규모의 전북지역 대표 사립대학으로 자리매김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