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 내몰림' 없는 첫 마중길 주목
'둥지 내몰림' 없는 첫 마중길 주목
  • 김낙현
  • 승인 2019.03.1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12개건물주-임차인
3자간 상생협약 BI현판식
임대차보호 등 개선 지원
11일 전주시 덕진구 첫마중길 커피숍에서 열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전주시·건물주·임차인 상생협약 체결 후 김승수 시장과 관계자들이 건물 BI(Brand Identity) 현판식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1일 전주시 덕진구 첫마중길 커피숍에서 열린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전주시·건물주·임차인 상생협약 체결 후 김승수 시장과 관계자들이 건물 BI(Brand Identity) 현판식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역 앞 첫마중길 인근의 건물주와 임차인, 전주시 등이 젠트리피케이션 예방을 위한 상생협력에 나서 주목된다.

전주시는 11일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 위치한 한 커피숍에서 첫마중길 주변 12개 건물주와 임차인, 첫 마중길 상생협의회 임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젠트리피케이션(둥지 내몰림)’방지를 위한 건물주-임차인-전주시 3자간 추가 상생협약 및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BI현판식을 가졌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도시재생사업 등 대규모 공공재원이 투입되어 유동인구가 증가하고 상권이 되살아나면서 임대료가 급등해 원주민과 영세상인 등이 다른 곳으로 밀려나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 첫마중길 8개 건물이 적정 임대료 유지를 골자로 한 상생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3개 건물이 추가로 동참의사를 밝히면서 성사됐다.

상생협약을 체결한 건물에는 ‘건물주·세입자 함께 가게’라는 문구가 담긴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BI 현판이 내걸리게 됐다.

이처럼 상생협약에 참여하는 첫마중길 주변 건물이 늘어나면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에 대한 자발적이고 자율적인 해결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는 상생협약의 주요내용이 시·건물주·임차인 삼자간 상호 협력하는 방안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협약 참여 건물주는 지역경제의 안정을 위해 상가건물 임대차 보호법 제반 규정을 준수하는 등 적정 임대료를 유지하고, 상가임차인은 쾌적한 영업환경과 거리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시는 첫마중길 주변에 대한 공공인프라 및 환경 개선사업 등을 통해 지역 활성화를 적극 지원키로 했다.

시는 첫마중길 주변 50개 건물 중 협약에 참여한 12개 건물과 병원·교회·공공기관·주차장·모델하우스 등 상생협약 체결이 부적합한 18개 건물을 제외한 나머지 건물에 대해서는 상생협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나아가 첫마중길 권역에서는 오는 2023년까지 국비 150억원 등 총 250억원이 투입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되는 만큼, 상생협약 참여 대상을 기존 대로변 건물 외에도 이면도로 등 역세권 주변으로 범위를 넓혀나갈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첫마중길 인근 주민과 건물주, 관련부서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BI 가이드라인을 마련했으며, 상생협약 참여건물에 대한 상징성을 부여하고 건물주의 자긍심 고취 및 시민공감대 확산을 위해 상생협약 참여건물에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BI 현판’을 부착키로 결정했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대규모 공공재원이 투입되는 지역에서의 젠트리피케이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상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의 동참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