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형 일자리창출 정책 속도낸다
김제형 일자리창출 정책 속도낸다
  • 류우현
  • 승인 2019.03.13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인턴사원제 7월 시행
2년간 월 최대 50만원지원
'아리'창업 6억5천만원투입
청년구직자 DB구축 추진
김제시는 2019년도 청년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제시는 2019년도 청년일자리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제시 는 2019년도 청년일자리 창출계획의 목표를 100개+α로 설정하고 청년공감정책을 만들어나가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한 지역에서 성장한 청년들이 관내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 정책에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김제형 청년일자리 창출의 대표 핵심정책이자 공약사업인 청년인턴사원 제는 오는 7월부터 시행 예정으로 김제시 거주 미 취업 청년이 관내 기업에 취업할 경우 2년간 기업과 청년에게 매월 최대 50만원씩 각각 지원(50명 예정)하는 것을 목표로 보건복지부 협의 및 기본계획 수립 중이다.

  특히, 행정 안전부 공모사업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청년창업 기반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창업생태계조성 형(2유형) 사업‘아리(All-Re)’와 ‘아토(芽土)’, 민간취업연계 형(3유형) 사업인 ‘아리아’를 역점적으로 추진한다.

  단일사업으로는 전북 최대 지원규모인 32명의 청년창업을 창출하는 ‘아리(All-Re)’ 사업에는 모든 청년창업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다양한 분야에서 준비된 만 39세 이하 청년 누구나, 1인 또는 소규모로 창업할 수 있도록 총 사업비 6억5천만 원을 투입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리 모델링 및 인테리어 비, 임대료 등 창업초기 비용을 1인당 최대 1,500만원씩 2년간 3천만 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며 기본교육과 심화교육, 맞춤형 컨설팅 제공, 네트워킹 지원 등을 통해 청년과 함께 하는 청년창업 정책을 추진한다.

  또한 총 사업비 9억 원을 투입하는 청년창업공간 ‘아토(芽土)’사업은 청년창업 교류거점 및 교육실습 공간 개념의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신축, 외식창업 및 다양한 분야의 안정적인 청년창업을 도모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련 분야의 전공 및 경험이 있는 우수한 청년들을 사업장에 배치시키고 최저 임금 이상의 임금을 지급함으로써 청년과 사업장의 만족도가 높은 ‘아리아’사업에는 현재 45명이 참여하고 있고, 3월 중에 9명을 추가 선발할 예정이며, 기본교육과 맞춤형 심화교육 지원도 병행할 계획으로, 청년 참여자가 지역아동센터에 근무한 경험을 살려 어린이 집에 취업하거나 김제노인종합복지관 직원으로 취업하는 등 실제 취업에 연계 및 성공한 사례로 이어지고 있어 추가 채용계획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이 밖에도 지난 2월 신설된 경제진흥과 직원들의 열정과 끼를 모아 시내 빈 점포를 활용한 청년 매대 조성 사업, 복합 청년 몰 조성 공모사업, 청년 구직자 DB 구축사업 등 청년이 공감하는 청년 창업 및 일자리 ‘+α’창출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청년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청년에 의한, 차별화된 청년일자리 창출에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제=류우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