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실종 60대 행방 묘연
순창 실종 60대 행방 묘연
  • 편집부장
  • 승인 2019.03.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에서 지난 11일 실종된 60대를 찾기 위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이틀째 수색에 나섰지만,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13일 순창경찰서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인력 100여명과 구조견 등을 동원해 순창군 인계면 일대에서 실종된 박모씨(65)를 찾았다.

서울에 사는 박씨의 아들은 지난 11일 오후 "순창에 홀로 사는 아버지가 지난달 28일부터 연락을 받지 않는다"며 경찰에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박씨의 휴대전화 전원은 실종신고 이후로 꺼진 상태여서 위치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를 찾을 때까지 인력을 투입해 수색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색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홍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