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향본부 "도교육청 기준점수 타지보다 높아··· 즉각 수정을"
애향본부 "도교육청 기준점수 타지보다 높아··· 즉각 수정을"
  • 정병창
  • 승인 2019.03.19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자사고 재지정 평가기준 상향 문제를 놓고 전주상산고와 갈등을 겪고 있는 전북교육청에 대해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평가기준을 제시해 지역 갈등과 분란을 잠재우고 해소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애향운동본부는 19일 성명서를 통해 “전북교육청은 타 시도교육청이 정한 자사고 재지정 기준 점수 70점보다 높은 점수인 80점으로 확정해 상산고 동문과 학부모, 정치권의 강력한 반발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전북교육청은 자사고 재지정 평가계획과 관련, 독선적이고 불공정한 평가라는 거센 여론의 반발을 무겁게 받아들여 즉각 수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상산고 학부모와 총동창회, 지역 정치권에서 지적한 지역 교육현실을 반영치 못한 ‘불합리·불공정·무공감 등 3불(不) 평가지표’라는 목소리를 절대 간과해선 안 될 것”이라며 “상산고 죽이기라는 ‘표적사살’의 불만과 분노가 폭발 직전인 현실도 결코 무시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정책에 두 개의 잣대가 있어선 안되고, 그 잣대가 지역의 분란과 갈등을 촉발해서도 안 된다”면서 아무리 진보성향의 교육수장이라 해도 자신의 원칙과 철학만 고집하고 사회적 분파를 불러온다면 그것은 독단과 독선, 아집과 오만이란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고 꼬집었다.

특히 “자사고 평가가 시도교육청의 권한이라 해도 존폐 여부는 교육부의 최종 동의가 필요한 사항이어서 이대로 간다면 향후 소송으로 전개될 가능성마저 매우 높은 실정”이라며 “전북교육청이 자신의 논리와 원칙에만 매몰돼 여론을 묵살하기보다는 시민들과 당사자인 상산고가 납득할 만한 공정한 평가 기준을 제시해 지역 갈등과 분란의 여지를 해소해야 할 것이다”고 요구했다.

전북애향운동본부는 “왜 우리만 잣대가 달라야 하느냐는 상산고 학부모들의 절박한 외침을 전북교육청이 헛되이 들어선 안 된다”면서 ““타 교육청과 동등한 기준을 적용해 모두가 공정한 평가를 받도록 하고 교육부도 이번 기회에 명확한 입장과 기준을 정해 지역의 갈등과 마찰을 사전에 예방토록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