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금융타운 최종안 구상 잰걸음
전북금융타운 최종안 구상 잰걸음
  • 박은
  • 승인 2019.03.2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내달중 최종안 결정
제3금융중심지 지정 박차
민자유치 좌절시 도비 투입
예타조사-재정부담 우려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핵심인프라 ‘전북금융타운’ 조성사업 최종안이 이르면 오는 4월 안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린다.

21일 전북도는 ‘전북금융타운’ 조성이 빠른 시일 내에 진행 될 수 있도록 시장분석을 통해 원하는 구조를 파악하는 등 구체화 작업에 돌입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공모 때 수익성 문제 등을 이유로 민간사업자가 뛰어들지 않자, 도는 민간의 사업 수익성을 담보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다시 재 공모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민자 유치가 어려울 경우에는 공공재정(도비)을 투입하는 등 방향을 전환해 단계별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나석훈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금융타운 조성을 위해서 전북은행과 전주시, 완주군 등이 함께 참여하는 등 3~4가지 방안을 접촉, 고민하고 있다”며 “이르면 4월 중에 최종안을 결정해 신속하게 금융타운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부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는 것이다.

도는 이를 위해 지역은행인 JB금융그룹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보고, 설득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이마저도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도에서 재정(도비)을 투입해 ‘사무동’이라도 먼저 짓고, 투자자를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또 민간사업자가 우려하는 ‘수익성’ 보장을 위해 숙박시설은 민간 수익구조로 진행할 방침이다.

전북금융타운 사업은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 국민연금공단 인근에 금융기관들이 집적된 금융센터를 비롯해 1천명 이상 수용할 수 있는 전문 회의시설, 200실 이상의 관광숙박시설 등을 갖춘 금융타운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금융타운’ 조성에 대한 밑그림이 뚜렷하지 않아 계획대로 4월 안에 최종안이 나오는 건 불가능할 수 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도가 금융타운 조성과 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전북은행과의 접촉을 계속 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JB금융그룹 현 회장의 임기가 불투명해 당분간은 이렇다 할 성과를 얻기가 어려울 수 있다.

게다가 재정투자에 나서더라도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 역시 통과하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쉽사리 예타를 통과하더라도 전북의 재정자립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2천500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는 부담한다는 게, 재정에 무리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전북금융타운 조성사업’ 최종안이 오는 4월까지 확정될 수 있을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