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보트 쥔 미래당, 주목하는 김관영
캐스팅보트 쥔 미래당, 주목하는 김관영
  • 전북중앙
  • 승인 2019.03.2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처리안건 ‘패스트트랙’에 대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배수의 진을 치고 나섰다.

사퇴 카드까지 꺼내든 것이다.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검경수사권 관련법 등 개혁 2법 패스트트랙 추진과 관련해 무산될 경우 책임지겠다고 밝히고 나선 것이다.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최근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상정을 앞두고 내홍이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김 원내대표의 말이다.

책임있는 자리에 오른 이의 책임있는 자세라는 평가도 나온다.

유승민·지상욱 등 바른정당계 의원을 중심으로 10여명의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김 원내대표를 향한 매몰찬 사퇴 촉구 발언도 이어진 게 사실이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전체 의원들의 마지막 의원총회 결과로 의견을 모아 패스트트랙이 관철되면 3법을 패스트트랙 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그는 또 전날 공수처법과 관련해 수사권을 주되 기소권을 부여하지 않는 등 미래당의 '공수처법안'을 마련, 민주당에 반영을 요구한 데 대해서도 또 다른 양보를 한다든가 하는 건 현실적으로 쉽지않다.

어제 안이 최종이라며 "이것이 관철 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해당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선거법은 물론 개혁 2법의 패스트트랙 합의를 철회하겠다고 배수진을 친 것이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패스트트랙 추진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는 게 사실이다.

미래당의 당헌 당규에 따르면 패스트트랙을 당론으로 지정하기 위해선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하지만, 이미 반대 의사를 밝힌 의원 수만 해도 전체 3분의 1이 넘는 게 사실.

반대측 의원들의 집단 탈당 등 당이 분열될 수 있는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 미래당이 패스트트랙에 참여하지 않게 될 경우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만으로는 패스트트랙 상정을 위한 최소 인원 확보도 불가능, 패스트트랙 불발 우려도 커진다.

미래당 의총은 4시간40분 동안 진행됐다.

과거 자신들이 몸담았던 당색으로 의견이 갈린 것도 특징적이다.

언론은 당장이라도 분당될 것처럼 떠들고 있다.

한집 두 살림이라는 자조섞인 목소리도 터져 나왔다.

선거법 개정의 ‘캐스팅 보트’를 거머쥔 자의 넉넉함이라고는 보이지 않는다.

직까지 걸며 당내 의견조율에 나선 김 원내대표의 조정력이 얼마만큼의 성과를 거둘지 전 국민이 주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