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붕괴 저지, 실효성있는 사업 추진하자
인구붕괴 저지, 실효성있는 사업 추진하자
  • 전북중앙
  • 승인 2019.03.2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인구 이탈이 가속화 되자 전북도가 인구정책 민관위원회를 열고 인구정책 시행계획과 추진방향을 마련, 결과가 주목된다는 소식이다.

전북은 현재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주민등록인구가 183만6천832명으로, 전년보다 1만7천775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2002년 200만명 선이 붕괴된 이후 간신히 유지하던 185만명 선마저 무너진 것이다.

전북의 이 같은 인구 붕괴는 미니 도시로 전락할 처지로까지 내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시군별로 전입자 혜택을 잇달아 내놓으며 인구 지키기에 사활을 걸고 있지만 인구 이탈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북도가 2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인구정책 브랜드 ‘출고전략’을 제시했다.

특히 인구늘리기 범도민 실천운동 5대 추진사항을 전개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1시군 1특화 인구정책을 통한 파격적인 ‘전북형 인구정책’ 발굴과 확산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고 한다.

올해 추진 될 인구정책은 인구정책 브랜드화로 이름하야 '출고전략(出高轉略)'이다.

출(出)생은 높이고(高), 전(轉)출은 줄인다(略)!는 것이다.

또한 민관 실천협약, 인구교육 등 5대 중점 추진사항을 통해 인구늘리기를 사회적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생애주기와 특화분야 등을 세분화 해 인구정책 분야별 추진과제를 추진해 나가는 일, 또한 1시군 1특화 인구정책을 펼쳐나가는 일 등을 벌여나간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인구관련 통계 동향을 분석해 인구 이슈 브리핑을 발표하고 귀농귀촌, 은퇴자를 대상으로 전북특화 제2고향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전북형 인구유입 정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전략이라고 한다.

사실 인구 감소는 전국적인 흐름이긴 하나 전북의 경우 이미 지난 2002년 200만명 선이 붕괴된 후 간신히 유지하던 185만명 선마저 무너졌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더욱이 지난해 발표한 ‘전북 장래 인구 추계(2015년∼2035년)’를 보면 전북의 총 인구는 2035년 180만명까지 추락하는 것으로 예상돼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전북 인구 180만명 선을 지키는 것도 버거울 것이란 우려섞인 목소리도 높다.

얼마 전 2022년까지 6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 200여개에 달하는 인구정책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인구를 늘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펼치고 있지만 과연 그 정책들이 얼마만큼 실효성있는 것들인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