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권 민주당, 전북도당의 과제'
'집권 민주당, 전북도당의 과제'
  • 김일현
  • 승인 2019.03.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적으로 집권당의 위력은 막강하다.

과거 민주자유당-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 등으로 이어지는 보수권이 집권했을 때 이들 정당의 전북도당의 위세는 상당했다.

보수 정당의 불모지로 꼽히는 전북이었지만, 집권 여당의 전북도당은 상당한 세력을 과시했다.

1997년 대선을 통해 김대중 정부로 수평적 정권교체가 이어지면서 보수권 전북도당의 위력은 약화됐다.

진보세력이 중앙정치의 중심이 됐고 전북 정치권도 빠르게 진보그룹이 득세했다.

보수와 진보의 이념 구도에서 어느 정도 균형이 이뤄져 가는 시기였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이후에 출범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보수와 진보의 전북도당이 각자의 영역에서 각기 제 역할에 충실했다.

여당 전북도당은 지역 발전에, 야당 전북도당은 여당 견제에 힘을 쏟았다.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다.

전북은 문재인 당시 대선 후보를 압도적 지지율로 지원했다.

그 결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북은 인사 홀대의 한(恨)에서 어느 정도 벗어났다.

현재 4명의 장관, 장관 후보자가 있는데 물론 일부는 태어난 곳만 전북일 뿐 타지에서 성장한 이도 있다.

그러나 어찌됐든 동 내각에서 무려 4명의 장관과 후보자를 갖고 있다는 건 의미를 부여할 일이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 출범 후 나름대로 전북을 배려했다고 볼 수 있다.

전북의 희망인 새만금공항, 미래형 상용차 예타가 면제됐고 매 연말, 국가 예산 확정 때 전북도-정치권은 자찬하듯 최대치의 예산 확보 성과를 강조했다.

물론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같은 악재도 있었다.

이 양대 사안은 지난 몇 년간 도민의 숨통을 죄어온 경제적 악재였다.

문 대통령도 나서고 이낙연 총리, 장하성 전 청와대 실장까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지만 큰 성과는 나오지 않았다.

이유는 이들이 민간기업이라는 점에서 정부 차원에서 해법 찾기가 매우 복잡하기 때문이다.

전북이 대책을 세우라고 정부를 압박할 수 있지만, 경제 논리상 기업이 찬성하지 않으면 대책이 나오기 어려운 구조다.

마냥 밀어붙인다고 될 일이 아니라는 것은, 몇 년이 지난 지금의 현 상황이 반증해준다.

현재 전북에서 간과하는 점이 하나 있다.

전북이 발전하기 위해선 전북 차원에서 해결해야 할 일이 많다.

정부 차원에서 해법을 촉구할 수 있지만 전북도당이 담당해야 할 과제가 상당하다.

가장 큰 현안으로 꼽히는 것은 전북, 전주의 한 복판에 있는 전주종합경기장 활용 방안이다.

이토록 흉물스럽게, 장기간 전주의 한 복판을 차지하고 있다는 게 말이 되는 것일까? 누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가?전주의 한 중심을 장기간 손도 못 대면서 어떻게 지역 발전을 외칠 수 있을까? 뭔가 2%, 아니 20%는 빠져 있다는 공허한 느낌이, 갈수록 많이 든다.

이런 중차대한 문제에 대해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딱히 대안이나 방법 제시는 부족하다.

결국 집권당인 민주당 전북도당이 해결해야 한다.

전북도와 전주시의 수장은 모두 민주당 소속이고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은 초선이다.

초선 위원장이어서 무게감 있는 자치단체를 중재하기 어려울 수 있다.

만일 안 위원장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게 버겁다면 전북도당 소속의 원로, 중진 그리고 중앙당에 있는 전북 출신 인사들, 김홍국 재경도민회장까지 모두 모아 논의의 장을 만들 수 있다.

모두가 고향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면 당연히 해법이 나오지 않겠는가? 민주당이 아무리 좋은 성과를 거둔 다 하더라도 전주 한 복판이 흉물스럽게 놓여 있다면 그야말로 속 빈 강정이 될 것이다.

상대적으로 야권은 전주경기장 혼란이 장기화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이 문제만 꺼내 들어도 적잖은 ‘수확’을 거둘 것이다.

/김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