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교권침해 강력 대응 체계 가동
도교육청, 교권침해 강력 대응 체계 가동
  • 정병창
  • 승인 2019.04.0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활동보호-교원지원 계획
확정 발표 교원치유센터 운영

전북도교육청이 교사들의 교육활동을 보호키 위해 교권침해 사안에 대해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전북교육청은 9일 2019 교육활동 보호 및 교원지원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 계획은 최근 전북교권보호위원회의 검토를 거친 가운데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교원의 교육권 보호를 위한 적극적인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교원의 상처치유 지원을 통한 교육력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전북교원치유지원센터가 가동된다.

센터는 교육활동 침해 피해교원 지원, 교원상처치유지원 프로그램 운영, 교육활동 보호 및 침해예방 프로그램 운영, 교육활동 침해학생 및 보호자의 재발방지 상담 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구체적인 교원상처치유지원 프로그램으론 개인상담 및 진료, 학교단위 갈등조정, 미술심리 집단상담, 힐링 휴 등이 있다.

힐링 휴 프로그램은 숙박형 치유 프로그램으로 피해를 입은 교원을 공감하고 지지하는 동반자 1인도 지원해준다.

법률 지원도 계속된다.

교권법률지원단 및 고문변호사가 맞춤형 상담을 제공하고, 교육활동 침해 사안에 대한 법적 대응 절차도 안내한다.

또 전문인 배상책임보험에 가입해 교원이 소송을 당할 경우 최고 2억원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신규사업도 눈에 띈다.

교육활동 침해로 학교교권보호위원회가 개최된 학생이나 학부모, 지속적으로 교육활동 침해를 하고 있는 학생이나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상담 지원이 이루어진다.

또 교육활동 보호 역량 강화를 위한 원격연수도 신규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교육활동 침해에 대한 대처 방안 및 교육활동 보호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권침해는 교사의 교육권과 학생의 학습권을 동시에 위협하는 행위”라며 “강력한 교권보호 활동을 통해 교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