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부산 눈치보기 정치적 결정" 비판
野 "부산 눈치보기 정치적 결정" 비판
  • 박정미
  • 승인 2019.04.1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미래 도당 文공약 뒤집는
청-민주 도민에 석고대죄해야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의 제3금융중심지 보류 결정을 두고 전북 정치권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야권에서는 이미 총선을 앞둔 '부산 눈치보기'라고 비판했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전주갑)은 15일 제3금융중심지 보류에 대한 기자회견도 가질 예정이다.

김 의원은 14일 "금융위원회의 보류결정은 사실상의 반대"라며 "총선을 앞둔 부산·경남 눈치보기"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또 "전북도민과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쉽게 뒤집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도민 앞에 이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은 선박 금융과 파생상품, 백오피스 등에 특화한 금융중심지인 반면 전북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등을 중심으로 자산운용형으로 특화한 금융중심지 지정을 추진했기 때문에 결이 다르다는 게 김 의원 설명이다.

김 의원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일 뿐 아니라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진 전북도민과의 맹약"이라며 "부산·경남 지역 챙기기만 골몰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질타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논평을 내고 "연기금 운용본부가 있는 전북혁신도시를 제3금융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라며 "지역균형발전을 강조하고 있는 정부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부산의 눈치를 보면서 정치적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운용기금은 650조에 이르는 세계 3위의 국부펀드 규모"라고 언급하고 "여건이 성숙되지 않아 금융중심지로 육성할 수 없다는 논리는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기금을 축으로 한 자산운용기관들의 중심지로 가장 적합한 곳이 전북혁신도시"라며 "정치적 논리가 아닌 객관적이고 균형발전적 시각에서 이번 결정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아쉽지만 (정부 결정을) 존중한다"며 "금융 인프라 등 제반 여건이 충분히 갖춰질 때까지 제3금융 중심지 지정이 잠시 늦춰지는 것 뿐"이라고 했다.

도당은 "전북의 제3 금융 중심지 지정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 때문에 임기 내에 반드시 이행될 것으로 확신한다"고도 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