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치즈의 대부 지정환신부 하늘의 별이 되다
한국치즈의 대부 지정환신부 하늘의 별이 되다
  • 김흥배
  • 승인 2019.04.1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7년 임실에 국내최초 치즈
공장 설립··· 농촌경제큰공세워

한국 치즈의 대부로 불리는 지정환(디디에 세스테반스) 신부가 13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지 신부는 벨기에 브뤼셀 태생으로 지난 1959년 부안에 신부로 부임한 후 국내 농촌 경제 발전에 큰 공을 세웠다.

특히 지역 농민들의 가난을 극복하기 위해 1967년 국내 최초로  임실에 치즈 공장을 설립하는 등 유럽의 치즈 기술을 국내에 전파했다. 

이 때문에 그는 한국 치즈의 아버지, 임실 치즈의 대부로 불린다. 1980년대부터는 중증장애인을 위한 재활센터 ‘무지개의 집’을 세워 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법무부는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지 신부에게 2016년 대한민국 국적을 부여했다.

지 신부는 임실 지씨의 시조이기도 하다. 천주교 전주교구는 고인의 시신을 전주중앙성당으로 옮기고, 빈소 마련후 조문을 받고 있다.

한편 그는 살아 생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 장례식에 노사연의 ‘만남’을 불러줬으면 좋겠어요. 우리들의 모든 만남은 하나라도 우연이 없거든요. 그렇게 귀하게 만났으니 서로 사랑해야지요”라고 말한 바 있다.

/임실=김홍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