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연극제 최우수작품 '아 부 조부' 선정
전북연극제 최우수작품 '아 부 조부' 선정
  • 조석창
  • 승인 2019.04.1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극회' 전북대표
대한민국 연극제 출전

제35회 전북연극제 최우수작품상에 창작극회의 ‘아 부 조부’가 선정됐다.

전북연극협회는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올해 전북연극제 및 대한민국연극제 전북지역예선을 가졌으며, 창작극회가 올해 최우수작품상을 받으면서 대한민국연극제에 전북대표로 출전하게 됐다.

우수작품상은 극단 까치동의 ‘각시바우 사랑’이, 장려상은 극단 자루의 ‘여름동화’, 극단 둥지의 ‘돈키호테 택배기사’가 각각 선정됐다.

연출상은 작품 ‘아 부 조부’의 조민철 연출, 희곡상은 동 작품 송지희, 무대예술상은 작품 ‘각시바우 사랑’의 동작무대 미술연구소가 각각 선정됐다.

최우수연기상은 ‘돈키오테 택배기사’의 문광수, 우수상은 이미리(성동반점), 고광일(여름동화), 김준(아 부 조부)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심사위원들은 “이번 대상작 아 부 조부‘는 삶의 선택에 관한 주제를 다룬 대하 드라마와 같은 연극이다.

관객의 공감과 감각을 자극하는 다채로운 표현방식과 흥미로운 볼거리 등으로 선택을 강요받는 인간의 모습을 잘 담아냈다”며 “올해 출품된 작품들은 5편 중 3편이 작, 연출이 많았고, 젊은이들 감각에 맞춘 4차원적 작품도 있었다.

하지만 창작의 역량과 완성도가 뛰어난 작품이 없어 아쉬웠고, 자신의 작품을 스스로 연출하다보니 객관성이 결여된 점도 있었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심사는 이종훈 전주시립극단 예술감독, 정초왕 연출가, 이행원 극단 크리에이티브드라마 대표 등이 참여했다.

한편,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는 오는 6월 1일부터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일원에서 진행되며, 전북대표로 선발된 창작극회 ‘아 부 조부’는 11일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