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강원 산불피해 농가 피해복구-영농준비 잰걸음
농진청 강원 산불피해 농가 피해복구-영농준비 잰걸음
  • 이신우
  • 승인 2019.04.15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청장 속초서 주민 위로
벼농가 모판 작업등 지원
이달 하순 추가지원 계획

농촌진흥청이 대규모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지역의 피해복구와 영농준비를 위한 연장지원에 나선다.

동해안 일대의 산불 피해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이 마련되고 있는 가운데 농촌진흥청은 16일부터 농업 전문가 등 직원 40여명을 투입, 피해 복구와 영농 준비를 위한 현장 지원에 돌입한다.

이날 김경규 청장은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속초시 장천마을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긴급 복구와 지속적인 영농 지원을 약속했다.

1차로 산불 피해로 영농 준비를 하지 못한 주민들을 위한 긴급 지원을 통해 벼 재배 농가의 못자리 준비와 과수·밭작물 재배 농가의 피해 복구에 일손을 보탠다.

일손 돕기에 나선 농진청 직원들은 벼 육묘를 위한 5천개의 모판 작업을 돕고, 농업 전문가들은 사과‧배 과수원과 마늘‧감자 등 밭작물 재배지를 찾아 회복을 위한 기술 지원에 나선다.

주요 작물의 종자와 안정적인 영농에 필요한 생육 보호제, 농업용 비닐 등 각종 농자재도 피해지역 시·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제공한다.

본격적인 영농철에 들어서는 이달 하순께는 전국의 농촌진흥기관과 합동으로 추가 지원(2차)도 나설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이 보유한 농기계와 중장비, 전문 인력을 동원해 농경지 정리와 모내기 등 피해지역 농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피해 지역의 주민들을 위한 농기계 수리와 폐농기계 수거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정부의 산불 피해 복구 대책과 기업, 기관 등은 물론 자원봉사자들의 손길까지 더해지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모든 주민들이 일상으로 돌아오길 기대한다”며 “재난 지역 선포 이후 강원도 방문객이 크게 줄어 지역 상권도 영향을 받고 있는 만큼 청 직원들을 포함한 많은 분들이 이 지역을 찾아 경제 살리기에도 도움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원기간 동안 농촌진흥청 직원들은 피해지역 숙박업소와 식당을 이용할 계획이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