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놀이밥 60 프로젝트' 운영사례 발표
도교육청 '놀이밥 60 프로젝트' 운영사례 발표
  • 정병창
  • 승인 2019.04.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이 ‘놀이밥 60⁺ 프로젝트’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확산키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놀이밥 60⁺ 프로젝트’는 놀 시간이 없는 어린이들에게 하루 60분 이상의 놀이 시간을 확보, 놀 권리를 보장해주자는 취지로 전북도교육청이 지난 2014년부터 정책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16일 본청 2층 강당에서 도내 초·중·고교 교원 250여명을 대상으로 ‘놀이밥 60⁺ 프로젝트’ 운영사례 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번 발표회는 ‘놀이밥 60⁺ 프로젝트’에 대한 학교 현장의 이해를 돕고, 교육현장에 안착될 수 있도록 놀이공간 조성 및 활용 사례(전주완산서초 서형주 교사), 즐거운 학교운영을 위한 놀이시간 운영 사례(전주인후초 김주연 교사), 완주군의 아동친화도시 조성(완주군청 아동친화팀 홍문기 박사) 등이 발표됐다.

전주완산서초 서형주 교사는 “놀이공간 개선사업 공모에 선정된 이후 놀이공간 부지를 선정하고 설계를 하고 놀이터 이름을 짓는 과정까지 아이들의 손을 거치지 않은 부분이 없다”면서 “학생들은 쉬는 시간이나 점심시간, 어떠한 놀이기구나 도구 없이도 그 자체로 놀이공간이 되는 모습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전주인후초 김주연 교사는 “도심에 있는 대규모 학교의 경우 절대적인 놀이 공간 확보가 힘들기 때문에 ‘놀이’를 타의에 의해 포기하는 경우가 많은데 적은 공간이라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해 창의적으로 활용하면 아이들에게는 놀이가 된다”면서 “초등학교 교사의 경우 노는 것 역시 신나고 재미있고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모습을 보여야 아이들도 따라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완주군청 홍문기 박사는 완주군의 아동친화 사업을 소개했다.

완주군은 아동권리영화제, 놀토피아, 다함께 돌봄 플랫폼 구축, 1인 1악기 창의인재육성 시범 학교 운영 등 아동친화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놀이를 통해 건강한 신체는 물론 건전한 놀이문화 형성으로 또래집단 간의 공동체 문화 형성에 기여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놀이공간 조성 및 놀이활동 사업에 먼저 참여한 학교들의 사례를 통해 놀이공간을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