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도교육청, 산보위 설치 안일"··· "예산-시간 소요"
민노총 "도교육청, 산보위 설치 안일"··· "예산-시간 소요"
  • 정병창
  • 승인 2019.04.1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 등은 학교 노동자의 안전관리대책 및 산업안전보건 전담부서 설치 촉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7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 등은 학교 노동자의 안전관리대책 및 산업안전보건 전담부서 설치 촉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북교육청은 산업안전보건 전담부서인 산업안전보건위원회(산보위)를 조속히 설치할 것을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17일 도교육청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7년 고용노동부가 학교 급식실을 산업안전보건법 적용 대상에 포함하고,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을 위해 안전 교육을 하고 산보위를 설치하도록 했다”면서 “이런 데도 전북교육청은 산보위 설치 추진에 안일하고 미온적인 행정을 보이고 터덕거리며, 산보위 위원 수마저 어떻게든 줄이려고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한 학교서 급식종사원이 낙상해 크게 다치고 기계에 손가락이 끼여 신경이 손상될 뻔한 사고가 발생하는 등 학교 급식실은 절대 안전하지 않다"면서 "전북교육청은 사용자로서 이들의 안전과 책임을 절대 방임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키 위해선 먼저 시행령 개정 등 법령 개선이 시급히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안전에 관한 문제는 어느 기관이든 매우 중요한 사항인 만큼 철저히 고려해 노력해 나가겠지만 예산과 시간이 걸리는 만큼 정책 추진에 어려운 점이 많다”고 설명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