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비리 평화동 중학교 학부모 학교 정상화 나서
사학비리 평화동 중학교 학부모 학교 정상화 나서
  • 정병창
  • 승인 2019.04.1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위, 대책위 구성 현안논의
도교육청 감사 비난-조치요구

최근 사학 비리로 검찰에 형사고발된 W학교법인 학부모들이 비리에 연류된 설립자 등 일가족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비난이 봇물처럼 터지며, 학교 정상화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18일 전주 평화동에 소재한 사립 W중학교 학교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전날인 17일 긴급 총회를 열고 학교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키 위해 학교정상화대책위원회 구성 등 현안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학교운영위원장 A씨는 “이번 학교비리 사안에 대해 전북교육청의 추가 감사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보니 학교 분위기가 온통 뒤숭숭한 상황”이라면서 “이를 통해 비리사실이 규명되면 전북교육청에서는 비리에 연류된 교직원 모두에게 업무 정지를 시키고 대체 교사를 파견하는 등 학생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날 총회에선 학교측에 대한 불신은 물론 수업권이 보장되지 않은 전북교육청의 감사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특히 학부모들은 유감표명 조차 없는 학교측 반응에 큰 분노감을 감추지 못했다.

B학부모는 "오늘 경과보고에서, 제보자(교사)가 문제를 일으켰다고 말해 먼저 화가 치밀었다"면서 “학교법인의 비리가 엄청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돼 무척 놀랐다”고 말했다.

C학부모는 "총회 안내문 어디에도 학내 문제를 언급한 내용이 없는 등 '총회에 참석하란 말인지, 참석하지 말란 말인지'를 전혀 알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전북교육청이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와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D학부모는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와 불안감 해소를 위해 도교육청은 법률적으로 적극 검토해 관선이사 파견 등 학교 정상화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