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금융중심지 유보, 정쟁 소재 안된다
제3금융중심지 유보, 정쟁 소재 안된다
  • 전북중앙
  • 승인 2019.04.18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총선을 앞두고 제3금융중심지 지정 유보 결정 문제가 자칫 전북의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간 정쟁의 요소로 비화될지 주목되고 있다.

평화당이 전북에서 최고위원회까지 개최하며 ‘정치공세’라 비판에 나서자 민주당이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맞받아치고 나섰다.

평화당은 지난 17일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에서 현장 최고위를 개최하고, 제3금융중심지 보류와 관련, 대통령과 정부를 싸잡아 비판했다.

정동영 대표는 “전북이 따돌림을 당하고 짓밟히고 있다. 전북에서 민주당은 존재 이유가 없고 한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은 대통령 공약이라고 상기시키고 보류에 대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권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전북이 이런 대접을 받을 이유가 없다며 투쟁을 통해 재지정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유성엽 최고위원은 정부가 제3금융지 무산에 대해 변명만 한다면서 정부가 책임지는 자세로 보류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현 대변인, 조배숙·김광수 의원은 민주당과 소속 국회의원들의 책임론을 부각했다.

평화당은 풍남문 광장에서 개최한 집회에서도 제3금융중심지 보류를 거듭 규탄했다.

평화당의 이런 공세는 1년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겨냥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전북 홀대론을 강조함으로써 경쟁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을 끌어내리고 유리한 고지를 점유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내년 총선에서는 평화당과 민주당 간 혈투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평화당은 적극적인 공세를 펴고 있는 상황이다.

평화당이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라는 이벤트를 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전북도당은 성명을 통해 제3금융중심지가 무산이 아닌 ‘유보’ 입장으로 언제든 재지정이 가능한 사안이라며 ‘과도한 정치공세’라 맞섰다.

민주당은 “금융중심지에 필요한 조건을 만드는 데 힘을 모아야 할 때 네 탓 공방에만 몰두하는 민주평화당은 누구를 위한 정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공박했다.

언제든 평화당을 포함, 야당과 언제든 합력, 재지정에 노력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양쪽 모두다 ‘정치공세’라 말하고 있다.

똑같은 말이 전혀 다른 의미로 해석되어지고 투영되고 있는 아이러니한 현실.

사실 두 정당이 초당적으로 나서 협심해도 모자랄 판이다.

무의미한 책임 공방은 접어두고 어떻게 하면 이 난관을 벗어나 재지정의 기회를 잡을 수 있는지부터 고민해야하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