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투자기업 지원기준 푼다
전북 투자기업 지원기준 푼다
  • 박정미
  • 승인 2019.04.2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기존기업에 신규투자기업
동일 보조금 지원 투자 유도
투자금액 세분화 지원금 차등
상향 조정··· 최대 100억~300억

전북도가 도내 투자기업의 지원 기준을 완화해 투자를 활성화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기존 도내 기업에도 신규 투자기업과 동일한 보조금이 지원되고, 보조금 지급 기준인 투자 상한과 고용 기준도 완화될 전망이어서 투자유치가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도는 기존 도내 기업의 투자 지원금을 높이고 보조금 상한과 고용보조금 지급 기준 등을 완화하는 관련 조례 개정안을 24일 입법 예고했다.

그 동안 도내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은 타 시도에서 이전 또는 설립하는 기업과의 동일한 지원을 요청하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해 왔다.

전북의 지원정책이 도내 기존기업의 증설투자 보다는 타 시․도에서 도내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하는데 중점을 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조례개정을 통해 도는 도내 기존기업도 기본 조건만 충족하면 타 시․도에서 이전 또는 설립하는 기업과 차별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존엔 투자금액의 10억원을 초과하는 부분에 대해서만 100분의 5의 범위에서 기업당 20억원 한도로 지원했으나, 100분의 10의 범위에서 기업당 50억원을 동일한 조건에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존기업의 투자를 유도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한 투자유치 촉진을 위해 투자금액도 세분화해, 지원금액을 차등해 상향 조정키로 했다.

그 동안에는 투자금액이나 일자리가 많은 기업, 즉 1천 억원이상이거나 상시고용인원이 300명이상일 경우를 대규모 투자기업으로 인정해 인센티브를 지원해왔다.

하지만 앞으로는 대규모 투자기업을 △1천억원이상 투자 또는 300명이상 고용 △2천억원이상 투자 또는 500명이상 고용 △3천억원이상 투자 또는 1천명이상 고용으로 세분화 했다.

지원금도 최대 100억원에서 300억원까지 상향 지원해 도내 투지유치 활성화를 독려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여해 나갈 방침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기업에게 더 많은 보조금을 주겠다는 것이 개정 핵심 골자이다.

이외에도 대규모 투자기업에 대한 기반시설 설치비를 산업단지(농공단지)도 개별입지와 동일한 금액으로 지원한다.

애초 기존 산업단지(농공단지 포함)에 입주하는 기업은 기업당 30억원, 개별입지는 50억원 지원했으나 앞으로는 동일하게 기업당 50억원이 지원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조례와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해 4월말 입법예고를 통해 도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며 "5월중 도의회에 상정․의결을 거치면 5월말부터는 시행에 들어가 기업들의 숨통이 다소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