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반려동물사업 예산부족 탓 '터덕'
전북 반려동물사업 예산부족 탓 '터덕'
  • 박은
  • 승인 2019.04.25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지사 민선7기 공약사업
동물교육보호센터 조성 등
업무추진 인력 턱없이 부족
도 적극적 행보 요구돼

반려동물 시장이 급성장 하면서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지만, 전북도는 예산과 인력 등이 부족해 산업 활성화에는 미온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전국 자치단체들이 반려동물 시설을 확충하며, 산업화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지만 전북은 임실 이외에는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는 곳이 없기 때문이다.

송하진 도지사가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동물교육보호센터’ 조성을 비롯해 ‘반려동물 놀이터’, 정례문화 등 시설을 확충하겠다고 밝혔으나, 속도를 내지 못한 채 터덕거리고 있다.

따라서 전북도가 나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반려시장 규모는 해마다 10% 이상 성장하고 있어 오는 2027년에는 6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일찍이 반려동물 산업의 가능성을 예상하고 지자체 최초로 ‘경기도 반려동물산업 육성 조례’를 제정해 지원정책을 추진해왔다.

반려동물산업 분야 창업자와 중소기업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반려동물 산업 창업지원사업과 용품 사업화 지원사업은 물론 ‘동물보호과’도 신설했다.

부산시도 정부가 발표한 동물간호복지사 제도 시행에 발맞춰 내년까지 반려동물간호학과를 신설하고 그에 따른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장.노년층 일자리지원을 위해 반려동물관리사 전문가 양성 자격증 교육과 동물의료산학클러스터 유치, IOT기반 반려동물 산업 등을 육성해 반려동물 시장의 다양성을 꾀하고 있다.

이에 반해 전북은 임실군에서 추진하는 반려동물 테마공원 조성과 반려동물 산업 거점지역 육성에 대한 사업 뿐이다.

 송하진 도지사 공약사업은 인력 부족과 재원마련에 대한 방안이 없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도내 시군에서 반려동물 업무 인력은 0.3명 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이 커지면서 지난 2017년 1개 사업에서 지난해 3개, 올해 6개 등으로 관련 사업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를 담당할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따라서 반려동물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전북도의 적극적인 행보가 요구된다.

전북도 관계자는 “반려동물 시장이 커짐에 따라 도 역시 반려동물 산업단지 조성 중장기 계획안 등을 마련했다”면서 “현재는 대부분 산업화를 위한 계획단계지만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