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올해 어울림학교 5개교 선정
도교육청 올해 어울림학교 5개교 선정
  • 정병창
  • 승인 2019.04.29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등 연계형 왕궁중-정우중
장수고 등 교육과정 공동 운영

전북도교육청은 29일 2019학년도 초·중등연계형 어울림학교 운영 시범학교 5개교를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 선정된 학교로는 익산 왕궁중, 정읍 정우중, 장수고, 임실 한국치즈과학고, 고창 영선고 등 5곳이다.

이들 학교는 인근에 있는 익산 왕궁초, 정읍 정우초·정남초, 장수중·장수초, 임실 갈담초·섬진초, 고창 무장초 등과 연계해 다양한 교육과정을 공동 운영할 예정이다.

또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중심학교로 초중등 연계 교육과정 목적과 가치를 담은 특색있는 프로그램, 지역사회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마을교육과정, 초중등 연계 학생지원사업 등 연계형 교육과정을 적극 운영한다.

또한 각 학교급 간 교사들의 원활한 소통이 학생들 간의 소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소통과 협력의 학교문화를 조성하며, 학교간 협력체제도 구축한다.

특히 올해 연말까지 시범학교로 운영한 뒤 학교 구성원들이 희망하면 내년에 어울림학교로 정식으로 지정된다.

초·중등연계형 어울림학교는 농어촌의 작은 초등학교에서 어울림학교 교육과정을 받은 학생들이 중·고등학교의 교육과정에 이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하고, 시내에 있는 큰 중·고등학교로 유출 방지를 위해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게다가 초·중·고교 간 교육활동 및 교육자원 연계를 활성화해 농어촌 여건에 적합한 새로운 학교교육 모델을 육성하고, 공동 교육과정을 운영함으로써 농어촌 마을의 안정적 교육기반을 형성키 위해 운영되고 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올해 초·중등연계형 어울림학교 12곳과 연계학교 22곳을 각각 운영하고 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