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됨 근본인 효심 잃지 않는 사회 되길"
"사람됨 근본인 효심 잃지 않는 사회 되길"
  • 김일현
  • 승인 2019.05.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 김제부안)의 배우자인 김주란 여사가 14일 김제시 만경향교로부터 ‘효부상’을 수상했다.

홀시아버지에 대한 지난 26년 간의 극진한 효성과 봉양이 수상의 이유다.

김종회 의원은 7남매(5남2녀)중 막내다.

김주란 여사는 막내며느리 임에도 불구하고 단 하루를 거르지 않고 94세인 시아버지를 26년간이나 지극정성으로 봉양해왔다.

특히 지난 1년 전부터 시아버지가 노환으로 병상에 누우면서 김 여사는 매일 시아버지의 식단을 짜고 죽을 직접 쒀 병간호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상을 받기 위해서 시부모를 모셔온 것이 아닌데 과분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우리 사회가 사람됨의 근본인 효심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사회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