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강한전북위해 총선판 키워야
전북 강한전북위해 총선판 키워야
  • 김일현
  • 승인 2019.05.2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있는 인사 모두 출전시켜
산적한 전북현안 해결여론
신인 문호개방-파격공천해
10석 열세극복 최강파워를

내년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전북 파워 강화를 위해 힘 있고 역량있는 전북인사들이 총선에 모두 출전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지역구 국회의원 숫자가 10명에 불과, 중앙에서의 정치 위상이 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할 수밖에 없는 전북 입장에선 최강의 파워와 능력을 갖춘 인사를 도민 대표로 선출해야 하는 것.

특히 전북은 새만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군산형 일자리, 4차산업 혁명 주도, 제3금융 중심지 조성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

이들 현안은 강력한 정치인이 중앙에서 전북 목소리를 대변해야 추진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실제로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김원기, 정세균, 정동영, 장영달, 이강래 등 쟁쟁한 인사들이 전북 정치 르네상스 시대를 열었고 이 때 전북 발전에 상당한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된다.

따라서 내년 총선거를 통해 중앙에서 힘을 쓸 수 있는 인사를 대거 선출, 도내의 산적한 현안을 슬기롭게 처리해야 한다.

이를 위해선 전북 출신의 유력 인사들도 내년 총선에 대거 출마해 ‘파워 전북’ 구축에 헌신하겠다는 각오를 가져야 한다.

전북은 지난 20대 국회를 통해 10명의 지역구 의원을 선출했다.

3선 이상 중진 4명을 포함해 쟁쟁한 의원들을 뽑았다.

이들은 타 경쟁 지역에 비해 숫적 열세에도 불구, 전북 정치 위상을 유지하는 데 많은 힘이 됐다.

따라서 내년 총선거에선 중량감 있는 인사들과 함께 참신한 정치신인들도 대거 발탁해 전북 위상 강화에 주력해야 한다.

다행이 전북 총선을 앞두고 자천타천 중진 인사들의 지역 출마론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 출신 최초의 검찰총장을 지낸 채동욱 전 총장, 3선 의원을 지낸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을 포함 무게감 있는 인사들이 지역 발전을 위해 경쟁 대열에 합류해야 한다는 것.

이와 함께 신진인사들에 대한 문호도 대폭 개방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집권 민주당의 경우 공천 심사-경선 과정에서 신인, 여성, 장애인에게 10~25% 가산점을 주기로 했지만 이 수치로 기존 정치인을 꺾기에는 무리라는 시각이 적지 않다.

더욱이 오는 8월1일 이전까지 권리당원을 모집해야 한다는 점에서 신진인사들은 기존 정치인의 벽을 넘어서기가 만만찮다.

이 때문에 민주당 도당은 과감한 전략공천, 개혁공천을 시도할 수 있도록 중앙당에 어필할 필요가 있다.

중앙당에서 공천을 결정하지만 전북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선 도당이 추천하는 인사에 대한 배려가 있어야 한다는 것.

실제, 전북은 현 선거제도로 총선을 치르면 지역구 의원이 불과 10명이고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선거제안에 따르면 지역구가 7~8명으로 축소될 수 있다.

도민과 유권자 입장에선 당연히 가장 강력한 인물을 의원으로 선출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고 이를 위해선 중앙당 차원의 배려가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