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지역건설산업 일감확보 나서
전주시 지역건설산업 일감확보 나서
  • 김낙현
  • 승인 2019.05.2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역점사업 하도급참여
지역 자재사용-인력채용
공동주택-10,000㎡ 건축물
21개소 대상 활성화 박차

전주시가 민간 대형건설공사 대상으로 지역건설산업 살리기 3대 역점사업을 추진, 침체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23일 전주시에 따르면 지역건설업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올해 초 신설한 하도급관리팀을 통해 전주지역 300세대 이상 대단위 공동주택 건설현장과 연면적 10,000㎡ 이상 건축물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지역건설산업 살리기 3대 역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3대 사업은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 협조 ▲지역 건설자재와 장비 사용 확대 ▲지역인재 채용 등이다.

추진대상은 올해 현재 공동주택 건설현장 15개소와 연면적 10,000㎡ 이상 건축물 6개소 등 21곳이다.

시 하도급관리팀은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와 합동 방문을 통해 지역건설산업 일감확보와 일자리 창출을 타진하고 있다.

특히 시는 대형 건설사업의 사업 계획부터 끝날 때까지 지역건설업체의 하도급 비율과 지역자재 사용, 지역인력 채용 여부 등을 집중 관리함으로써 지역건설업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현장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통해 ▲하도급 예정공사에 대한 발주계획서 요청 ▲하도급 입찰시 협력업체와 지역업체의 동등한 참여 보장 ▲저가하도급 지양 등을 요청하고 있다.

또,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의 경우 지역건설업체의 자본·기술력 한계 등 선입견을 불식시키기 위해 협회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는 한편, 부실시공 예방과 공사기간 준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시는 ▲사업계획승인·건축허가 단계부터 하도급계획서 제출 권장 ▲착공신고시 하도급 확인해 이행 권고 및 독려 ▲공사시 하도급 수시 확인 등을 통해 지역건설경기 활성화에 일조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향후 민간 대형건설공사를 외지업체가 시공할 경우에는 해당 건설업체와 지역업체 하도급 비율을 60%이상 배정토록 노력하고, 지역자재 80% 이상 사용을 내용에 포함한 협약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지역건설산업 살리기에 동참하는 민간건설회사에 대해서는 사업승인과 착공, 설계변경 등 인허가 관련업무의 민원처리기한을 최대한 단축하고, 민원 및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하는 등 사업지연 예방을 도울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12월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와 ㈜포스코건설·㈜태영건설·㈜광신종합건설·현대비에스앤씨·㈜유탑건설 등 전주지역에서 공동주택과 오피스텔을 시공중인 민간건설회사와 공사 시 지역자재를 80% 이상 사용하고 지역업체의 하도급 비율을 60%이상 배정토록 노력키로 하는 내용을 골자로한 ‘지역건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수주물량의 전반적인 감소로 지역 건설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건설산업 일감확보를 위해 시공사 본사·현장 관계자 간담회 및 현장방문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