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 밤에 걷고 싶은 명소
전주한옥마을, 밤에 걷고 싶은 명소
  • 김낙현
  • 승인 2019.05.2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여행객이 전주에 하루 더 머물도록 하는 ‘전주한옥마을 밤에 걷고 싶은 명소 만들기’에 나선다.

시는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여행객이 고풍스럽고 한국적인 야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어 체류형 관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오는 6월까지 총 2억3000만원을 투입해 전주한옥마을 전역에 야간경관을 조성한다고 23일 밝혔다.

전주한옥마을 야간경관은 한옥은 돋보이게 만들면서 보행자는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전주한옥마을만의 정체성을 담아 조성된다.

주요 사업 내용은 ▲한식담장 700m 경관등 신설 ▲태조로 청사초롱 62개소 재정비 ▲은행로 및 오목대 전통 격자등 신설 ▲정자 및 쉼터 보강 ▲눈부심 방지장치 270개소 보완 ▲전주천동로 넝쿨등 설치 ▲골목길 보안등 설치 공사 등이다.

김용태 전주시 한옥마을지원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야간에도 한옥마을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고 여행객들에게는 따뜻한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만들어 다시 찾고 싶은 전주한옥마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