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형 온두레공동체 사회적경제조직 '자리매김'
전주형 온두레공동체 사회적경제조직 '자리매김'
  • 김낙현
  • 승인 2019.05.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온두레공동체들이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아래 예비마을기업과 협동조합으로 성장하면서 점차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시는 전주형 온두레공동체 육성사업 시행 5년차를 맞아 그간 발굴한 2개 공동체가 예비마을기업으로 지정되고, 7개 협동조합이 설립되는 등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진입하면서 결실을 맺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사회적경제 관련 국 단위 행정조직인 사회적경제지원단을 신설, 지원해온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온두레공동체 육성사업은 시가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온 전주형 마을 공동체 육성하는 사업으로, 그동안 300여개의 온두레 공동체가 육성돼 전주시 곳곳에서 공동체 정신을 널리 알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2016년과 2017년 온두레공동체로 선정돼 3개년 동안 활동해온 행복나눔보물상자(대표 허정)와 노송천사마을(대표 이동규)는 최근 예비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또한 협동조합 설립으로 활동영역을 넓힌 공동체는 ▲퀼트 제품을 제작하는 ‘아바퀼트’ ▲전주푸드에서 직매장을 운영중인 ‘전주동네빵집’ ▲김부각이나 한과 같은 전통식품을 생산하는 ‘서동푸드’ 등이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