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시동 걸어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시동 걸어
  • 박은
  • 승인 2019.05.3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에디슨-대창모터스
코스텍-엠피에스 투자협약
330명 신규 고용 창출 기대
개발청 행정-재정지원 협조
30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열린 새만금 전기차 집적화를 위한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송하진 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과  강영권 에디슨모터스(주), 오충기 ㈜대창모터스, 이성기 ㈜코스텍, 양기일 (주)엠피에스코리아 대표이사가 체결식을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30일 전북도청 접견실에서 열린 새만금 전기차 집적화를 위한 투자협약식에 참석한 송하진 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과 강영권 에디슨모터스(주), 오충기 ㈜대창모터스, 이성기 ㈜코스텍, 양기일 (주)엠피에스코리아 대표이사가 체결식을 하고 있다./전북도 제공

전북 새만금 지역에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30일 도청 접견실에서 에디슨모터스(주), ㈜대창모터스, ㈜코스텍, ㈜엠피에스코리아 등 4곳과 새만금 전기차 집적화를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이상직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전기차 관련 기업 4곳의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앞으로 새만금에서는 전기버스, 초소형 전기차, 의료용 전동카트 등이 생산될 전망이며, 33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도와 새만금개발청, 친환경 전기차 기업들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차질 없는 투자와 고용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관련 법령과 조례에 따라 행정적·재정적 지원에 적극 협조 할 방침이다.

또 농어촌공사는 기반시설과 용지공급을 위한 업무를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투자기업에 대한 기업진단과 정책자금, 수출 컨설팅 등 혁신성장 지원 등을 이행한다.

에디슨모터스(주)는 새만금산업단지에 28만㎡(8만 4천700평)규모로 600억원을 투자해 전기자동차를 생산하고 83명을 신규로 고용할 계획이다.

또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I’를 생산하는 ㈜대창모터스는 새만금산단 부지 5만㎡(1만5천125평) 규모로 150억원을 투자하고 80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자동차 전장 관련 업체 ㈜코스텍은 120억을, 의료용 전동 카트 등을 제조하는 ㈜엠피에스코리아는 100억원을 투자한다.

업체들은 각각 30명, 137명을 신규로 고용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이번 기업유치는 정부가 밀고 있는 전기차 보급확대와 부합되고 향후 도가 전기자동차 산업을 선점해 도내 자동차 산업과 연계한 미래 상용차 시대를 여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도의 성장동력산업 축이라 할 수 있는 자동차, 기계, 농생명, 식품 등 5대 성장동력 산업별 기업유치를 통해 산업구조를 탄탄하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송하진도지사는 “지역의 경제 파급효과가 큰 업종을 유치하는 혁신적인 전략이 필요하고, 정부의 성장정책을 뒷받침할 미래 신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할 시기다”면서 “오늘 새만금에 투자하는 전기자동차 관련 4개 기업이 빠른 시일 내 공장건설이 이루어지도록 도와 군산시가 함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