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전통예능 '가-무-악-희'
우리전통예능 '가-무-악-희'
  • 조석창
  • 승인 2019.06.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유산원 매주 토요일
8일 '처용무'등 궁중무용
15일 안숙선 판소리 등
29일까지 4개주제 공연

국립무형유산원은 6월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유산원 공연장에서 해설과 함께하는 전통예능의 갈래를 개최한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무대는 우리 무형유산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정통공연으로 매주 가, 무, 악, 희를 주제로 해설을 덧붙여 보다 쉬운 이해를 돕게 구성됐다.

8일 첫 공연은 ‘무’를 주제로 한 ‘정재-재예를 올리다’가 펼쳐진다.

정재는 궁중무용으로 ‘임금에게 재주를 올리다’의 의미로, 과거 궁중에서 연행된 무용의 정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학연화대합설무’와 ‘처용무’는 궁중무용의 장엄함을, ‘포구락’은 격조 있는 유희를, 독무 ‘무산향’과 ‘춘앵전’은 절제된 움직임을 담아 정중동(靜中動)의 아름다움을 내세운다.

여기에 궁중무용의 대표 주자인 이흥구 보유자의 좌담도 열려 궁중무용에 대한 설명도 들을 수 있다.

15일에는 ‘가를 주제로 ‘장가-긴 숨에 닮긴 삶’ 무대가 꾸며진다.

장가는 민간의 삶 속에서 불린 노래이지만, 전문 소리꾼들에 의해 예술성 높은 노래로 발전됐다.

이 공연은 유사한 성음과 가사를 지닌 다른 노래를 서로 비교하는 형태로 구성돼 관람객들에게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지역의 소리특색을 비교해 볼 수 있는 ‘남도민요’와 ‘경기민요’, 불교가사와 경기12잡가에서 부모에 대한 효와 선행의 내용을 담은 ‘화청’과 ‘회심곡’, 경기12잡가의 ‘제비가’와 판소리 ‘제비 후리러 나가는 대목’ 등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제비가’와 ‘제비 후리러 나가는 대목’은 경기민요와 판소리의 대표적인 명창 이춘희, 안숙선의 소리로 비교해 들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22일은 ‘악’을 주제로 ‘죽락-채우 듯 비우는’ 공연이 열린다.

대나무로 만들어진 전통 관악기의 멋스러운 소리를 감상할 수 있다.

먼저, 궁중음악의 영향을 주고받으며 완성된 ‘대풍류’, 유일한 화음악기인 생황과 단소의 조화로운 끌림이 돋보이는 ‘수룡음’, 관악기의 대표적인 민속 기악곡인 ‘대금산조’와 오늘날은 쉽게 들을 수 없는 ‘퉁소시나위’ 등이 마련되어 대나무 대롱을 뜨거운 숨으로 채우 듯 비워내는 공명의 잔잔한 울림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대풍류’에서는 최경만 보유자가 피리를, ‘대금산조’와 ‘퉁소시나위’는 이생강 보유자가 나서 그동안 쌓아온 예술혼을 쏟아낼 것이다.

마지막 공연인 29일에는 ‘희’를 주제로 ‘고무-두근반 세근반’이 펼쳐진다.

이 공연은 그동안 사물악기 등의 소리에 묻혀있던 북, 장구, 소고 등이 지닌 가죽의 개성적인 울림을 밖으로 드러내어 생생한 소리로 전달한다.

고무의 대표 격으로 세운 ‘진도북놀이’와 ‘날뫼북춤’은 전라도와 경상도의 마을민속이 기예와 접목된 놀이이자 춤이다.

영호남이 북을 어떻게 이해하고 춤으로 표출하고 있는지 비교해 볼 수 있다.

또 다른 가죽소리의 주자로는 ‘설장구’와 ‘고깔소고춤’이 준비되어 있다.

고창농악 속 개인놀이의 대표주자인 설장구와 고깔소고춤의 독무와 협연이 함께하는 이색적인 구성으로 전통의 재창조에 대한 연출자와 젊은 연주자들의 고민과 노력을 느낄 수 있다.

유산원 관계자는 “이번 무대는 무형유산의 아름다움과 역동성을 느낄 수 있는 무대이다”며 “특히 연출가의 해설과 함께 해 무형유산 공연문화를 감상하는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한층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280-1500으로 사전예약할 수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