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랑상품권 홍보-가맹점 확보 시급
지역사랑상품권 홍보-가맹점 확보 시급
  • 박정미
  • 승인 2019.06.0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硏, 이용 편의성 증대
제도마련등 9가지 과제제안

전북에서도 지역소득의 역외유출을 최소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을 활성화시킬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가 국정과제로 ‘소상공인・영세 중소기업 지원대책’의 일환인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적극 지원하고 권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6일 정책브리프 ‘지역경제 마중물, 지역사랑상품권 활성화 방안’을 지역사랑상품권 정책동향 등을 분석했다.

특히 전북도 지역사랑상품권 실태와 도민인식, 활성화 사례를 바탕으로 ‘전라북도 지역사랑상품권의 정책방향과 과제’도 제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전북지역은 올 하반기까지 13개 지역에서 지역사랑 상품권을 발행할 계획이며, 4천300억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금액을 발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들의 인식조사에서도 도민들은 지역사랑상품권 발행목적을 지역상권 활성화와 지역자금 유출방지, 내고장 상품 소비촉진 등으로 인식했다.

따라서 활성화 요건으로 홍보와 가맹점 확보가 시급하다고 답했다.

김수은 박사(연구책임)는 "시‧군 자체적으로는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운영하고, 광역에서는 지역사랑상품권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하는 상호 협력-연계 모델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용 편의성 증대 △인지도 제고 △활용 촉진 △제도적 기반 마련의 4가지 측면에서 9가지 지원과제를 제안했다.

9가지 지원과제에서는 △사용자(가맹점, 소비자) 편의성 제고 △이용 필요성 인식 제고 △공급확대 △활용 촉진 △ 실행계획 수립해 △추진상황 점검 △개선을 통해 활성화 △ 제도적 뒷받침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연구원은 지역사랑상품권이 지역소득 효과, 소비대체효과, 지역 내 거래순환 효과 등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이를 지역경제 마중물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