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수산자원 증강을 위한 주꾸미·꽃게 무상방류
전북도, 수산자원 증강을 위한 주꾸미·꽃게 무상방류
  • 박은
  • 승인 2019.06.1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는 연안 해양생태계 보전과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고급 수산자원 증강을 위해 주꾸미, 꽃게 종자를 방류한다.

13일 도 수산기술연구소에 따르면 연안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해 14일부터 도내 연안 해역에 어린 주꾸미 35만 마리, 꽃게 20만 마리를 무상 방류할 계획이다.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 주꾸미와 꽃게는 5월에 활력이 좋은 어미를 구입한 후 연구소 실내수조에서 적절한 먹이공급과 지속적인 수질관리를 통해 산란 유도, 산란, 부화의 과정을 거쳐 방류 크기에 도달한 종자다.

특히, 1년생인 주꾸미는 방류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매년 도내 어선 어업인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방류 효과 설문조사에서 선호품종으로 뽑힐 정도로 수요가 커서 매년 방류하고 있다.

최근 주꾸미는 낚시 인기어종으로 각광받으며 어린 종자 어획이 무분별하게 행해지면서 자원량이 감소해 해수부에서 지난해 금어기(5.11.~8.31.)를 신설하였고, 꽃게는 1970년대에 일찌감치 금어기(6.21.~8.20.)가 설정되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전병권 도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종자방류사업과 시험연구를 통해 연안 생태계를 보전하고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