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인데 성악연구회 정기음악회 펼쳐 호응
프로인데 성악연구회 정기음악회 펼쳐 호응
  • 정병창
  • 승인 2019.06.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인데 성악연구회(이하 프로인데)가 야심차게 마련한 ‘음악책을 뚫고 나온 영웅들’을 주제로 한 음악회가 지난 14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프로인데는 '친구'라는 뜻의 독일어로, 성악을 전공하고 전북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학파 성악가들로 구성된 단체다.

이 단체는 지난 2006년 창단돼 찾아가는 음악회, 오페라, 거리음악회 등 전북지역 곳곳에서 매년마다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테너 정기주 1대 회장에 이어 2대 회장을 맡은 테너 최재영(상산고 음악교사)씨는 “학생들의 음악 감상의 폭을 넓히고 이해를 돕기 위해 해마다 교과서에 나오는 곡을 레퍼토리로 해 즐거운 음악회를 만들어나가고 있다”면서 “이번 공연은 전북사회복지협의회와 연계해 사회복지 현장에서 노고를 아끼지 않는 사회복지인과 자원봉사자 270여명을 초청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면서 “앞으로도 전북지역의 취약계층이 문화체험을 할 수 있은 기회를 마련해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