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삶 속서 피어나는 행복의 교감
투명한 삶 속서 피어나는 행복의 교감
  • 조석창
  • 승인 2019.06.2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숙작가 10번째 개인전
도립미술관서울관서 24일까지

김인숙 개인전이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24일까지 진행된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진지하고 투명한 삶 속에서 따뜻하게 피어나는 행복의 교감을 선보인다.

화폭 속에 담아내고 있는 실경산수의 담담한 풍경들은 자신의 주어진 삶에 대한 성찰과 자연 풍경과의 교감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는 새로운 만남과 소통에 대한 소박하면서도 절실한 몸짓이라고 할 수 있다.

자연풍경에 대한 친화력이 뛰어난 작가는 자신만의 잔잔하고 따뜻한 독특한 감성으로 어머니처럼 우리를 감싸주는 대자연의 다양한 풍경과 자신에게 부여된 삶의 무게와 더불어 솟구치는 삶의 흔적을 시적 이미지나 음악의 멜로디처럼 자연스럽고 편안하게 화면 속에 담아내고 있다.

거칠고 험난한 세상 속에서 살아가느라 지치고 황폐해진 현대인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감싸주는 자연풍경들의 이미지를 통해, 혼자만의 세계에 안주하는 고독한 유토피아가 아닌 서로 살을 맞대고 함께 호흡하며 교감하는 상생의 공간이 바로 작가가 추구하는 바임을 알 수 있다.

화면 속의 실경이미지들은 객관적인 대상으로서의 풍경이 아닌 작가 자신의 마음이 투영된 또 다른 자아의 모습이다.

실경이 지닌 시간성과 공간성을 동시에 담아내는 풍경의 이미지를 통해 순수하고 따뜻한 작가의 마음의 향기가 느껴진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수료하였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10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수많은 그룹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