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안방서 벼랑끝승부 中 상하이 상강과 16강 2차전
전북현대 안방서 벼랑끝승부 中 상하이 상강과 16강 2차전
  • 조석창
  • 승인 2019.06.2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는 오는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 상하이 상강과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9일 1차전 원정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한 전북은 이번 2차전에는 반드시 승리해 8강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다.

특히 전북은 두 번째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룬 지난 2016년, 8강전에서 상하이 상강과 1차전 0대0 무승부 이후 홈에서 5대0 대승을 거둔 그날의 영광을 이번에도 재현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K리그와 중국 슈퍼리그 디펜딩 챔피언들 간의 맞대결이 성사 된 이번 경기는 리그의 자존심이 걸려있어 팬들의 관심도 뜨겁다.

선봉에는 제공권 장악과 포스트 플레이가 뛰어난 김신욱이 다시 한 번 상하이의 골문을 노린다.

2선은 문선민과 로페즈가 양측 공격 날개로 나서 스피드가 약한 상하이의 수비진을 흔들고 그 뒤를 손준호와 임선영 신형민이 받치며 중원을 장악한다.

수비에는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포백 수비라인을 구성해 무실점으로 8강 진출을 이끈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갖고 있는 능력을 믿고 있다”며 “홈 팬 분들이 보내주시는 성원의 힘으로 반드시 승리 하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